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코로나19 감염 불안 더는 '청주형 안심식당'

시, 580곳 지정·운영… 340곳 추가 접수
덜어먹는 식기 비치·수저 위생 등 준수

  • 웹출고시간2021.02.25 16:45:45
  • 최종수정2021.02.25 16:45:45
[충북일보] 청주시가 코로나19 감염 확산을 막기 위해 식사 위생을 준수하는 '청주형 안심식당'을 대폭 늘린다.

25일 시에 따르면 현재 580개의 안심식당을 지정·운영 중으로, 오는 3월 2일부터 340곳을 추가 모집한다.

안심식당은 공용 음식을 여러 사람이 개인 수저로 떠먹는 행위 등 감염병 예방에 취약한 식사문화를 개선하고, 시민들이 안심하고 식당을 이용할 수 있도록 인증하는 제도다.

안심식당으로 인증을 받으려면 방역 수칙을 기본적으로 준수하고, 종사자 마스크 착용과 덜어먹기 가능한 도구 비치·제공, 위생적인 수저관리 등을 준수해야 한다.

시는 '수저통 없는 식탁 문화'를 확산하고, 안심식당으로 지정된 업소에는 향후 식사문화 개선과 관련한 위생용품을 지원할 방침이다.

안심식당 지정 신청은 생활방역과 3대 준수사항을 이행해야 한다.

지정을 원하는 영업주는 지정 신청서와 서약서를 작성해 구청 환경위생과나 시청 위생정책과에 제출하면 된다.

시는 접수된 식당을 현지 확인한 후 지정스티커를 부여할 예정이다. 준수사항을 이행하지 않을 경우엔 지정이 취소된다.

안심식당에 대한 위치 등의 정보는 '티맵'이나 포털사이트 '네이버'에서 검색할 수 있다.

시 관계자는 "코로나19가 지속되는 상황에서 안심식당은 침체된 외식경기를 활성화하고, 시민들의 불안감을 해소해주는 등 외식업주와 소비자 모두 식사문화에 대한 인식 제고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 유소라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강종구 ㈜바이오톡스텍 대표 "열정·에너지 있는 한 끊임없이 도전"

[충북일보] "지난 31년간의 교직 생활을 무사히 마쳤다는 안도감이 듭니다." 강종구(67·바이오톡스텍 대표) 충북대 수의대 교수는 31년간의 교직생활을 마치며 담담하게 말했다. 강 교수는 수의대 교수이자 비임상CRO기업인 ㈜바이오톡스텍 대표다. 개척자로서의 길을 걸어온 그는 젊은 학생들에게 '도전하라'고 이야기한다. 강 교수는 1990년 충북대 수의학과 신설 당시 신임교수로 부임했다. 실험실에 현미경 조차 없던 곳에서 시작한 그는 "신설학과의 열악함이 저를 더 강하게 만들었다"며 "한편으로는 신설학과에서 시작했기 때문에 또 많은 기회를 끄집어 낼 수 있지 않았나 싶다"고 회고했다. 이후 김대중 정부들어 대학교수의 벤처 창업이 장려되며 2000년 국내 최초의 민간 CRO(비임상위탁연구기업)에 도전했다. CRO는 계약연구기관으로 의약품, 건강기능식품, 화학물질 등 신물질을 탐색, 개발하는 과정에서 요구되는 다양한 연구개발 용역을 수행하는 연구개발 전문기업이다. 교수 생활도 창업도 도전의 연속이었던 강 교수는 "대학에서 배우는 학문도 중요하지만 현장에서 직접 부딪히며 배우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수의학과를 전공해 바이오 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