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대전·세종·충남 주민들 "살림살이 나아질 것 같아요"

작년 12월 급락한 '소비자심리지수',1~2월 꾸준히 상승
하지만 주택경기 등 일부 지수 제외하곤 전국보다 낮아

  • 웹출고시간2021.02.24 13:31:51
  • 최종수정2021.02.24 13:31:51
[충북일보] 대전·세종·충남 지역의 '소비자심리지수(CCSI·Consumer Composite Sentiment Index)'가 새해 들어 상승하고 있다.

오는 26일부터 전국적으로 백신 접종이 시작되는 등 코로나19 사태가 진정세로 접어든 게 주요인으로 해석된다.

한국은행 대전충남본부가 대전·세종·충남 600가구를 대상으로 지난 8~22일 조사한 '2월 소비자 동향 조사' 결과를 23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작년 11월 98.7에서 12월에는 92.4로 크게 떨어졌던 이 지역의 소비자심리지수(기준치 100)는 1월 94.6로 오른 데 이어 2월에는 97.1을 기록했다.

하지만 전국지수(97.4)보다는 0.3포인트(p) 낮았다.

또 지수를 구성하는 6개 항목 별로 보면, 현재생활형편(89)과 가계수입전망(97)은 각각 전국지수보다 2포인트·1포인트 높았다.

그러나 소비지출전망(103)과 향후경기전망(89)은 각각 1포인트, 현재경기판단(61)은 2포인트 낮았다.

소비지출전망 지수는 전국과 같은 94였다.

이 밖에 주택가격전망지수는 전국지수보다 3포인트 높은 132인 반면 취업기회전망지수는 3포인트 낮은 77을 기록했다.

따라서 충북을 제외한 충청지역 주민들은 가계 경제 형편이나 경기가 전반적으로 나아지고 있다고 인식하고 있으나, 수준이 전국 평균에는 약간 미치지 못한다고 볼 수 있다.

대전 / 최준호 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이낙연 더불어민주당대표

[충북일보]오는 3월 9일 임기를 마치는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 그는 내년 3월로 예정된 여당의 유력 후보 중 한 명이다. 임기 종료가 임박한 상황에서 이 대표의 국정철학이 궁금했다. 각종 국정현안과 함께 충북의 지역 현안에 대한 생각은 어떨까. 비교적 많은 부분에서 이 대표는 각 지역별 현안에 대해 자세히 파악하고 있었다. 또한 어떤 해법을 갖고 현안을 추진하고 있는지 명쾌한 답변이 인상적이었다. ◇집권 여당 당대표을 역임하면서 거둔 성과와 소회는 "1987년 민주화 이후 가장 크고 가장 많은 개혁을 입법으로 이뤘다. 민주당 동료 의원과 원내 지도부의 협력 덕분이다. 그것이 저에게도 가장 큰 성과다. 문재인 대통령께서도 '역대 가장 좋은 성과를 낸 당·정·청'이라고 칭찬해 주셨다. 특히 역대 어느 정부도 하지 못한 권력기관 개혁을 실현했다. 검찰개혁, 국정원 개혁, 경찰개혁과 공수처 설치가 그것이다. 공정거래법과 지방자치법을 시행한 이후 30여년 만에 처음으로 전면 개정했다. 공정거래법을 포함한 공정경제3법 개정은 공정하고 건강한 경제 생태계 조성의 기틀을 다시 만들었다. 지방자치법 개정은 지방의회의 인사자율권을 늘리고 정책 활동 강화를 돕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