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단양군, '제5회 쌍둥이힐링페스티벌' 하반기로 연기

코로나19 대응에 행정력 집중, 소백산철쭉제는 개최여부 고심

  • 웹출고시간2021.02.24 11:46:33
  • 최종수정2021.02.24 11:46:33

2019년 개최된 단양군 쌍둥이힐링페스티벌 거리퍼레이드에 참여한 전국의 수많은 쌍둥이들이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

ⓒ 단양군
[충북일보] 관광1번지 단양군이 코로나19 예방과 군민안전 사수를 위해 '제5회 쌍둥이힐링페스티벌'을 올 하반기로 연기한다고 24일 밝혔다.

군은 연초 축제 준비에 만반을 기하고 홍보에 주력하기 위해 3대 주요 축제 일정을 신속히 결정했지만 코로나19가 지속되는 상황 속에서 오는 4월 예정됐던 쌍둥이힐링페스티벌의 일정을 연기하기로 결정했다.

쌍둥이힐링페스티벌은 2016년 단양군이 국내 최초로 개최한 전국 유일 쌍둥이 축제로 이름나며 행사기간 많은 관광객이 찾을 정도로 소백산철쭉제, 온달문화축제와 함께 지역을 대표하는 3대 축제로 자리 잡았다.

특히 2019년에는 어린이날 한마당 큰잔치 행사와 동시에 치러지며 전국 쌍둥이 참가자와 어린이, 가족, 연인 등 수 만 명의 방문객이 축제장을 가득 채우는 진풍경을 연출해 화제가 됐다.

하지만 지난해 아쉽게도 전국적인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선제적 예방과 청정지역 사수를 위해 축제가 취소되는 아픔을 겪었다.

군은 올해 설 명절이 끝나고 사회적 거리두기가 2단계에서 1.5단계로 완화되고 일부 감염 확산세가 잦아들며 소상공인 등 피해계층을 살리고 지역경기를 회복하기 위한 조치로 봄 축제 개최를 긍정적으로 검토했다.

그러나 최근 국내유행 상황에 따라 축제를 연기하고 코로나19 대응에 행정력을 모으기로 최종 결정했다.

여기에 군은 올 상반기 예정인 소백산 철쭉제의 개최여부는 아직 결정하지 못한 상태다.

흐드러지게 핀 연분홍 철쭉이 상징적인 시의성이 중요한 축제로 연기가 어려워 코로나19 상황을 주시하며 비대면 온라인 방식 축제 개최 등 다방면의 가능성을 열어놓고 검토 중이다.

군 관계자는 "조속한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제5회 쌍둥이힐링페스티벌'을 연기하기로 결정했다"며 "올 하반기에는 코로나19가 종식돼 지역경제를 견인할 지역의 대표 축제들이 개최될 수 있도록 준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단양군 대표축제인 제38회 소백산철쭉제는 5월 27∼30일, 제24회 온달문화축제는 10월 22일∼24일로 예정됐으며 군은 내년도 1월 '제1회 단양소백산 겨울축제'을 성공적으로 개최해 사계절 즐길 수 있는 녹색쉼표 단양의 문화관광 축제를 완성할 계획이다.

단양 / 이형수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이낙연 더불어민주당대표

[충북일보]오는 3월 9일 임기를 마치는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 그는 내년 3월로 예정된 여당의 유력 후보 중 한 명이다. 임기 종료가 임박한 상황에서 이 대표의 국정철학이 궁금했다. 각종 국정현안과 함께 충북의 지역 현안에 대한 생각은 어떨까. 비교적 많은 부분에서 이 대표는 각 지역별 현안에 대해 자세히 파악하고 있었다. 또한 어떤 해법을 갖고 현안을 추진하고 있는지 명쾌한 답변이 인상적이었다. ◇집권 여당 당대표을 역임하면서 거둔 성과와 소회는 "1987년 민주화 이후 가장 크고 가장 많은 개혁을 입법으로 이뤘다. 민주당 동료 의원과 원내 지도부의 협력 덕분이다. 그것이 저에게도 가장 큰 성과다. 문재인 대통령께서도 '역대 가장 좋은 성과를 낸 당·정·청'이라고 칭찬해 주셨다. 특히 역대 어느 정부도 하지 못한 권력기관 개혁을 실현했다. 검찰개혁, 국정원 개혁, 경찰개혁과 공수처 설치가 그것이다. 공정거래법과 지방자치법을 시행한 이후 30여년 만에 처음으로 전면 개정했다. 공정거래법을 포함한 공정경제3법 개정은 공정하고 건강한 경제 생태계 조성의 기틀을 다시 만들었다. 지방자치법 개정은 지방의회의 인사자율권을 늘리고 정책 활동 강화를 돕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