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공군사관학교, 입학·졸업식 관련 연습비행 주민 협조 부탁

내달 2일 졸업식·17일 졸업 및 임관식

  • 웹출고시간2021.02.23 17:19:39
  • 최종수정2021.02.23 17:19:39
[충북일보] 공군사관학교가 73기 입학식과 69기 졸업 및 임관식과 관련해 8차례 연습비행에 나선다.

공사는 "25일부터 공사 인근 상공에서 공군 축하비행편대와 블랙이글스의 연습비행이 있다"며 주민들의 양해와 협조를 요청했다.

이번 연습비행은 오는 3월 2일 예정된 73기 공군사관생도 입학식과 3월 17일 69기 공군사관생도 졸업 및 임관식에서 생도들을 축하하기 위해 마련됐다.

공군 축하비행편대만 참가하는 입학식 관련 비행은 입학식 당일인 3월 2일 오후 1시55분부터 2시10분까지 15분간 진행된다.

입학식 사전 연습비행은 25일 같은 시간대 진행될 예정이지만, 기상 악화 등으로 취소될 경우 26일로 연기된다.

공군 블랙이글스와 축하비행편대가 함께 하는 졸업식 관련 비행은 3월 17일 오후 2시45분부터 3시까지 15분간 이어진다.

졸업식 사전 연습비행은 3월 3일·4일·9일·11일·15일 등 5회에 걸쳐 같은 시간대 진행될 예정이다.

기상 악화 등을 대비한 예비일은 연습비행일 다음날로 계획됐다.

블랙이글스의 지형관숙 및 안전확보를 위한 비행은 3월 3일 오후 3시부터 3시30분까지 별도 진행된다.

공사 관계자는 "공사 인근 상공 비행과 관련해 연습비행일과 행사 당일 발생할 비행음에 대해 지역주민들의 양해와 협조를 바란다"고 말했다.

/ 강준식기자 good12003@naver.com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창간특집]류귀현 운초문화재단 이사장 인터뷰

[충북일보] 본격 미호강 시대의 도래에 앞서 '미호천(美湖川)'의 명칭을 바꿔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 일제 강점기 민족말살 정책의 일환으로 강(江)을 천(川)으로 격하하면서 만들어진 이름이라는 이유에서다. 구체적으로는 옛 이름인 '동진강(東津江)'으로 바꾸거나 하천 규모에 맞춰 '강(江)'으로 승격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류귀현 운초문화재단 이사장을 만나 옛 기록 속 미호천의 흔적을 통해 명칭 복원의 역사적·지형학적 당위성을 들어봤다. "'미호천'이라는 명칭은 명백한 일제 잔재죠. 이것을 불식시키기 위해선 우리 조상들이 부르던 '동진강'으로 명칭을 바꿔 얼과 영혼이 흐르는 강의 정체성을 확고히 해야합니다." 류귀현 운초문화재단 이사장이 역사적 배경을 들어 미호천 명칭 변경의 당위성·타당성을 역설했다. 발원지 관련을 제외하면 대체로 미호천 수계에 대한 제원은 어느 정도 정리됐으나 명칭에 대한 논의는 현재진행형이다. 국가하천 승격 이후부터 최근까지 시민단체 등을 중심으로 미호천 명칭에 대한 논의가 활발하다. 지난 2014년 통합청주시가 출범하고, 세종시가 들어오면서 미호천에 대한 관심은 점차 높아졌다. 이를 바탕으로 미호천의 수질을 개선하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