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충북 지방대학 추가모집 경쟁률 저조

충북대·한국교통대·건국대 정원 충원 무난
사립대 대부분 신입생 확보 어려움 겪어

  • 웹출고시간2021.02.23 17:15:05
  • 최종수정2021.02.23 17:15:05
[충북일보] 전국 대학 2021학년도 신입생 추가모집 인원이 2만6천129명으로 10년 내 최대 규모를 기록한 가운데 충북지역 대학 모두가 정원을 채우는데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유웨이 어플라이의 대학 추가모집 현황에 따르면 충북도내 4년제 대학 13곳은 22일부터 25일까지 2021학년도 신입생 추가모집을 진행하고 있다.

도내 대학의 추가모집 대상 인원은 총 2천400여명으로 정시모집에서 4.27대 1의 경쟁률을 보였던 충북대마저 57명을 더 모집하고 있다. 정시모집에서 2.34대 1의 낮은 경쟁률을 보인 한국교통대는 76명을 추가해야 한다. 6.19대 1의 높은 경쟁률을 기록한 건국대 충주 글로컬 캠퍼스도 16명을 추가 모집한다.

서원대는 3.72대 1의 경쟁률을 보였지만 125명 추가모집에 나섰으며 3.81대 1을 기록한 청주대도 73명을 더 채워야 한다.

23일 오후 3시 현재 충북대는 57명 추가모집에 637명이 지원, 11.18대 1의 경쟁률을 기록하고 있어 정원확보가 무난할 것으로 보인다. 한국교통대도 76명 추가모집에 241명이 지원, 3.17대 1의 경쟁률을 보여 정원을 채우는데 큰 어려움이 없을 것으로 전망된다.

정원 내 125명을 추가 모집하는 서원대는 101명이 지원, 경쟁률 0.8대 1을 보이고 있어 신입생 확보에 어려움이 예상된다.

특히 516명을 추가 모집하는 제천 세명대는 127명이 지원, 0.25대 1의 경쟁률을 기록하면서 정원을 채우는데 애를 먹고 있다.

괴산 중원대도 451명을 추가모집하고 있지만 271명이 지원해 0.6대 1의 경쟁률을 보이고 있고, 유원대도 248명 추가모집에 85명이 지원, 0.34대 1의 경쟁률을 나타내 신입생 모집에 차질이 우려된다.

꽃동네대학은 19명 추가모집에 27명이 지원, 1.42대 1, 청주대는 73명 모집에 144명이 지원, 1.97대 1의 경쟁률을 기록 중이다.

23일 마감한 극동대는 296명 추가모집에 87명이 지원, 0.23대 1의 저조한 경쟁률을 보였다.

이같이 각 대학들이 정원확보에 어려움을 겪는 것은 학령인구 감소 영향이 큰 것으로 분석된다./ 이종억기자 eok527@daum.net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창간특집]류귀현 운초문화재단 이사장 인터뷰

[충북일보] 본격 미호강 시대의 도래에 앞서 '미호천(美湖川)'의 명칭을 바꿔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 일제 강점기 민족말살 정책의 일환으로 강(江)을 천(川)으로 격하하면서 만들어진 이름이라는 이유에서다. 구체적으로는 옛 이름인 '동진강(東津江)'으로 바꾸거나 하천 규모에 맞춰 '강(江)'으로 승격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류귀현 운초문화재단 이사장을 만나 옛 기록 속 미호천의 흔적을 통해 명칭 복원의 역사적·지형학적 당위성을 들어봤다. "'미호천'이라는 명칭은 명백한 일제 잔재죠. 이것을 불식시키기 위해선 우리 조상들이 부르던 '동진강'으로 명칭을 바꿔 얼과 영혼이 흐르는 강의 정체성을 확고히 해야합니다." 류귀현 운초문화재단 이사장이 역사적 배경을 들어 미호천 명칭 변경의 당위성·타당성을 역설했다. 발원지 관련을 제외하면 대체로 미호천 수계에 대한 제원은 어느 정도 정리됐으나 명칭에 대한 논의는 현재진행형이다. 국가하천 승격 이후부터 최근까지 시민단체 등을 중심으로 미호천 명칭에 대한 논의가 활발하다. 지난 2014년 통합청주시가 출범하고, 세종시가 들어오면서 미호천에 대한 관심은 점차 높아졌다. 이를 바탕으로 미호천의 수질을 개선하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