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극동대, 충북혁신도시에 제2캠퍼스 조성

355억 원 들여 산학융합형 교육시스템 구축

  • 웹출고시간2021.02.23 14:45:14
  • 최종수정2021.02.23 14:45:14

극동대 충북혁신도시 에너지 산학융합지구 캠퍼스 조감도.

ⓒ 극동대
[충북일보] 극동대학교가 충북혁신도시에 제2캠퍼스를 조성한다.

극동대는 충북혁신도시 에너지 산학융합지구 캠퍼스 조성 설계를 마치고, 시공업체 선정에 들어갔다고 23일 밝혔다.

산학융합지구 캠퍼스는 2025년까지 2만8천370㎡ 터에 국비 119억 원, 지방비 152억 원, 대학 84억 원 등 355억 원을 들여 1만㎡ 규모로 조성한다.

이 곳에는 산업단지 캠퍼스와 기업연구관, 기숙사 등 산학융합 기반시설이 들어선다.

극동대는 2022년 1학기부터 관련 학과를 산학융합지구 캠퍼스로 이전할 예정이다.

산학융합지구 캠퍼스에서는 현장 맞춤형 교육, 중소기업 역량강화, 근로자 평생학습, 근로자 문화복지 지원 등 인력양성과 기업 지원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앞서 극동대는 2019년 11월 산업통상자원부 공모사업인 산학융합지구 조성사업에 선정됐다.

이후 충북도와 음성군, 극동대, 청주대가 유기적으로 협업해 지난해 4월 산업부로부터 산학융합지구 조성사업 용지변경 승인을 얻었다.

충북에너지 산학융합지구는 대학과 산업단지를 공간적으로 통합해 연구개발과 인력양성, 직접 고용을 위한 현장 중심의 산학융합형 교육시스템 구축사업이다.

음성 / 주진석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창간특집]류귀현 운초문화재단 이사장 인터뷰

[충북일보] 본격 미호강 시대의 도래에 앞서 '미호천(美湖川)'의 명칭을 바꿔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 일제 강점기 민족말살 정책의 일환으로 강(江)을 천(川)으로 격하하면서 만들어진 이름이라는 이유에서다. 구체적으로는 옛 이름인 '동진강(東津江)'으로 바꾸거나 하천 규모에 맞춰 '강(江)'으로 승격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류귀현 운초문화재단 이사장을 만나 옛 기록 속 미호천의 흔적을 통해 명칭 복원의 역사적·지형학적 당위성을 들어봤다. "'미호천'이라는 명칭은 명백한 일제 잔재죠. 이것을 불식시키기 위해선 우리 조상들이 부르던 '동진강'으로 명칭을 바꿔 얼과 영혼이 흐르는 강의 정체성을 확고히 해야합니다." 류귀현 운초문화재단 이사장이 역사적 배경을 들어 미호천 명칭 변경의 당위성·타당성을 역설했다. 발원지 관련을 제외하면 대체로 미호천 수계에 대한 제원은 어느 정도 정리됐으나 명칭에 대한 논의는 현재진행형이다. 국가하천 승격 이후부터 최근까지 시민단체 등을 중심으로 미호천 명칭에 대한 논의가 활발하다. 지난 2014년 통합청주시가 출범하고, 세종시가 들어오면서 미호천에 대한 관심은 점차 높아졌다. 이를 바탕으로 미호천의 수질을 개선하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