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21.02.22 11:07:15
  • 최종수정2021.02.22 11:07:15
[충북일보] 진천군의 상주인구(내·외국인) 9만명 진입이 눈앞으로 다가왔다.

22일 진천군에 따르면 지난달 말 기준 상주인구는 내국인(주민등록인구) 8만3천849명, 외국인 5천579명 등 8만9천428명이다.

지난해 12월 말 8만9천364명보다 한 달 새 64명이 늘었다.

진천군은 지난 한 해 동안 상주인구 2천206명이 증가해 지난해 10월 8만8천896명으로 진천군 개칭 이래 125년 만에 역대 최대 상주인구를 돌파했다.

현재 진천군의 상주인구는 9만명에서 572명이 모자라 지금과 같은 증가세라면 올해 안으로 상주인구 9만 돌파가 가능하다.

지난해 9월 말 충북혁신도시 센텀클래스(1천326가구)에 이어 12월 말부터는 진천읍 성석리 LH행복주택(450가구) 입주가 시작됐다.

진천군의 인구증가는 지난해 2천450가구 규모로 분양하는 진천 교성지구 도시개발사업, 2025년 준공 예정인 성석미니신도시(2750가구) 개발사업도 한 몫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진천군은 아파트 신축과는 별도로 다양한 인구 증가 시책도 추진하고 있다.

'생거진천 뿌리내리기' 사업으로 전입지원금과 기념품의 양과 범위를 확대하고 공공기관 직원이 이주해 오거나 다가구·다세대주택으로 전입하면 20만 원씩 지급하는 항목을 신설했다.

지역에 전입하는 기업체 직원에게는 1인 가구 기준 100만 원, 2인 이상 가구에 220만 원을 지원한다.

군은 인구를 늘리기 위해 지역 내 부동산공인중개사무소 129곳을 진천사랑 주소갖기 협업 파트너로 위촉해 부동산 계약을 하러 오는 고객을 대상으로 전입지원 시책 등을 적극적으로 홍보하도록 협조를 얻었다.

군 관계자는 "올해안으로 인구 9만명 돌파가 가능할 것 같다"며 "진천군은 전입자에 대해 각종 지원책을 실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진천 / 김병학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창간특집]류귀현 운초문화재단 이사장 인터뷰

[충북일보] 본격 미호강 시대의 도래에 앞서 '미호천(美湖川)'의 명칭을 바꿔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 일제 강점기 민족말살 정책의 일환으로 강(江)을 천(川)으로 격하하면서 만들어진 이름이라는 이유에서다. 구체적으로는 옛 이름인 '동진강(東津江)'으로 바꾸거나 하천 규모에 맞춰 '강(江)'으로 승격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류귀현 운초문화재단 이사장을 만나 옛 기록 속 미호천의 흔적을 통해 명칭 복원의 역사적·지형학적 당위성을 들어봤다. "'미호천'이라는 명칭은 명백한 일제 잔재죠. 이것을 불식시키기 위해선 우리 조상들이 부르던 '동진강'으로 명칭을 바꿔 얼과 영혼이 흐르는 강의 정체성을 확고히 해야합니다." 류귀현 운초문화재단 이사장이 역사적 배경을 들어 미호천 명칭 변경의 당위성·타당성을 역설했다. 발원지 관련을 제외하면 대체로 미호천 수계에 대한 제원은 어느 정도 정리됐으나 명칭에 대한 논의는 현재진행형이다. 국가하천 승격 이후부터 최근까지 시민단체 등을 중심으로 미호천 명칭에 대한 논의가 활발하다. 지난 2014년 통합청주시가 출범하고, 세종시가 들어오면서 미호천에 대한 관심은 점차 높아졌다. 이를 바탕으로 미호천의 수질을 개선하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