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영동 산불 바람타고 불씨 날아 확산…헬기 14대 투입 진화 재개

  • 웹출고시간2021.02.22 10:35:21
  • 최종수정2021.02.22 10:35:21

영동군 매곡면 평전리에서 발생한 산불이 간밤에 불씨가 되살아나 확대되고 있는 모습.

ⓒ 영동소방서
[충북일보] 영동지역 한 야산에서 지난 21일 발생한 산불이 잡히는 듯 했으나 밤사이 불씨가 되살아나 인근 산림으로 확대됐다.

불씨가 바람을 타고 동시다발적으로 옮겨 붙으면서 산림·소방당국이 진화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전날 오후 3시 26분께 영동군 매곡면 옥전리 야산에서 일어난 불이 17시간째 진화되지 않고 있다.

전날 오후 6시 20분 기준으로 진화율이 75%가량 됐으나 불은 밤사이 바람을 타고 매곡면과 경계인 추풍령면으로 번졌다. 밤사이 영동지역 일대에는 최대 풍속 시속 21.2㎞의 바람이 불었다.

정확한 소실 면적은 나오지 않은 상태다.

소방당국 관계자는 "큰 불길이 잡혔으나 바람을 타고 날린 불씨가 여기저기 옮겨 붙어 진화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전했다.

영동군, 소방당국은 헬기 14대와 인력 700여명을 투입, 진화 작업을 이어가고 있다.

소방당국은 야산 인근에 사는 주민이 버린 화목보일러 재에 남아있던 불씨가 산으로 옮겨 붙으면서 불이 시작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영동 / 손근방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창간특집]류귀현 운초문화재단 이사장 인터뷰

[충북일보] 본격 미호강 시대의 도래에 앞서 '미호천(美湖川)'의 명칭을 바꿔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 일제 강점기 민족말살 정책의 일환으로 강(江)을 천(川)으로 격하하면서 만들어진 이름이라는 이유에서다. 구체적으로는 옛 이름인 '동진강(東津江)'으로 바꾸거나 하천 규모에 맞춰 '강(江)'으로 승격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류귀현 운초문화재단 이사장을 만나 옛 기록 속 미호천의 흔적을 통해 명칭 복원의 역사적·지형학적 당위성을 들어봤다. "'미호천'이라는 명칭은 명백한 일제 잔재죠. 이것을 불식시키기 위해선 우리 조상들이 부르던 '동진강'으로 명칭을 바꿔 얼과 영혼이 흐르는 강의 정체성을 확고히 해야합니다." 류귀현 운초문화재단 이사장이 역사적 배경을 들어 미호천 명칭 변경의 당위성·타당성을 역설했다. 발원지 관련을 제외하면 대체로 미호천 수계에 대한 제원은 어느 정도 정리됐으나 명칭에 대한 논의는 현재진행형이다. 국가하천 승격 이후부터 최근까지 시민단체 등을 중심으로 미호천 명칭에 대한 논의가 활발하다. 지난 2014년 통합청주시가 출범하고, 세종시가 들어오면서 미호천에 대한 관심은 점차 높아졌다. 이를 바탕으로 미호천의 수질을 개선하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