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충북선고속화철도, 충주 진입구간 노선 변경될까

기재부 3~4월 입장정리, 7월 고시 예정
1천억원 과선교 건설 공사비 부담

  • 웹출고시간2021.02.18 11:26:10
  • 최종수정2021.02.18 11:26:10
[충북일보] 충주시와 지역민들이 충북선고속화철도 충주 진입 구간 노선 변경을 요구하고 나서 그 결과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시와 달천동 지역 주민은 'ㄱ'자로 굽은 기존 충북선철도를 없애고 달천철교부터 충주역까지 직선화한 2㎞ 구간을 신설하라고 정부에 요구하고 있다.

충주댐 홍수위 수위보다 1.77m 낮아 침수 우려가 있는 달천철교를 지금보다 높이면서 충주역까지 곧게 뻗은 고가 철도를 만들어야 한다는 것이다.

이렇게 하면 건국대사거리로 연결된 지금의 달천과선교를 철거하고 기존 4차선 도로를 평탄화할 수 있게 된다.

충북선 단선 철도 위를 지나는 이 과선교는 철도를 이설하면 없앨 수 있다.

하지만 고가 철도 건설을 위해 2㎞ 길이의 새 과선교를 신설해야 하기 때문에 사업비 부담이 커질 전망이다.

시가 추산하는 과선교와 고가 철도 건설 사업비는 1천억 원을 초과할 것으로 보인다. 이 지역 주민 등은 지난해 6월부터 국토교통부를 찾아 고가 철도 신설을 골자로 한 충북선고속화철도 노선 변경을 요구해 왔다.

지난달 충주에서 열린 관계 기관의 전략환경평가 주민설명회에서도 노선 변경을 촉구했다.

주민들은 "기존 충북선철도 주변의 3개 마을 309가구는 그동안 비산먼지와 소음·진동에 시달려 왔고, 500m 구간에 3개나 되는 건널목 때문에 통행 불편이 크다"고 불만을 나타내고 있다.

시 관계자는 "계획 홍수위에 미치지 못하는 달천철교와 달천과선교 통행 불편, 고속화 철도의 직선화 필요성 등을 정부에 적극 설명하고 있다"며 "지역 의견이 반영되면 충주 도심 진입 여건이 획기적으로 개선될 것"이라고 말했다.

국토부는 시와 지역 주민의 요구에 일단 긍정적인 입장인 것으로 전해졌다.

충북선고속화철도 건설사업 총사업비를 고민하는 기획재정부의 판단에 따라 반영 여부가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기재부는 3~4월 중 입장을 정리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충주 진입 구간을 고가화할지, 기존 철도를 유지할지는 충북선고속화철도 전 구간 기본계획을 고시하는 7월경 확정될 전망이다.

충주 / 윤호노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최충진 청주시의장

[충북일보] 탁월한 현장 내공과 정통한 지역현안 혜안을 무기로 '오직 시민'만 바라보는 의정을 펼치겠다는 최충진 청주시의장. 월급쟁이 직장인에서 국제라이온스협회 충북지구 총재로, 3선 청주시의원 그리고 통합 2대 청주시의회 후반기 의장에 이르기까지 독특한 그의 이력은 '도전'으로 점철된다. 최 의장은 새벽 5시에 일어나 하루 일정을 시작하는 전형적인 '아침형 인간'이다. 코로나19라는 유례없는 위기 속 후반기 의장으로 취임한 그는 주말에도 몸소 방역활동에 앞장서며 쉼없이 민생 현장을 살폈다. '답은 현장에 있다'고 강조하는 최 의장의 말이 결코 뻔하지 않게 여겨지는 대목이다. 최근엔 지방자치법 전부개정안 통과에 따른 의회 차원의 조직 정비와 청주 도심을 관통하는 충청권 광역철도망 관철을 위해 연일 정치권과 연계한 광폭 행보를 보이고 있다. 그야말로 발바닥에 땀이 나도록 현장을 누비고 있는 최 의장을 통해 올해 시의회의 의정 목표와 방향 등 구체적인 로드맵을 들어 봤다. ◇지방자치법 전부개정안이 통과되면서 진정한 지방분권 시대를 맞이할 수 있는 기틀이 마련됐다. 지자체의 권한이 더욱 강화되는 만큼 지역 내 민주적 의사결정 구조를 가진 의회의 역할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