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옥천군, 작은 영화관 '향수시네마' 23일 재개관

7명 인력 충원으로 직영 운영, 최신작 영화상영 시작

  • 웹출고시간2021.02.18 10:46:25
  • 최종수정2021.02.18 10:46:25

23일 재개관하는 옥천군 작은 영화관 향수시네마 전경.

ⓒ 옥천군
[충북일보] 코로나19 여파로 1년 여간 휴관한 옥천 작은 영화관 '향수시네마'가 새단장을 마치고 오는 23일 재개관한다.

지난 2018년 8월 문을 연 향수시네마는 지상 1층(494㎡) 규모로 61석의 1관과 34석의 2관 등 2개의 상영관과 매점, 티켓 창구, 휴게 공간 등 시설을 갖추고 있다.

향수시네마는 개관 이후 1년 여간'사회적협동조합 작은 영화관'에 위탁 운영했으나 위탁업체 재정문제로 운영을 포기함에 따라 이제는 옥천군에서 직영으로 운영한다.

군은 지역 주민 이용 활성화와 새로운 문화공간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담당 공무원 1명, 영사기사 1명, 시설기사 1명, 기간제 근로자 4명 등 7명의 인력을 충원했다.

또한 1일 1회 이상 영사기 시험가동을 하는 등 재개관 준비를 마치고 관람객들 맞이 준비를 마쳤다.

군은 사회적 거리두기에 따른 행정명령에 따라 상영 전·후 방역소독 실시, 발열체크, 출입자명부 작성, 마스크착용, 좌석간 거리두기, 음식물 섭취 금지 등의 방역수칙을 준수하며 당분간은 코로나19 예방차원에서 관람객을 옥천군민으로 제한한다.

군 관계자는 "그간 군민들에게 사랑받았던 향수시네마를 군이 직영하여 코로나19로 지친 군민들의 문화와 여가생활에 활력을 불어넣어줄 계획이다"며" 앞으로 최신영화 상영은 물론 테마영화 기획전 등 이벤트를 통해 군민들의 문화 활동 증진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개관일인 23일에는 최신작인 '미션 파서블', 24일에는 '톰과 제리'를 상영한다. 관람료는 2D(일반) 6천 원, 3D(일반) 8천 원, 군인, 65세 이상 어르신, 장애인, 국가유공자일 경우 2D(일반) 5천 원이다.

상영시간표 확인 및 예매는 옥천향수시네마 홈페이지(https://oc.scine ma. org)와 043-731-7050으로 문의하면 된다.

옥천 / 손근방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최충진 청주시의장

[충북일보] 탁월한 현장 내공과 정통한 지역현안 혜안을 무기로 '오직 시민'만 바라보는 의정을 펼치겠다는 최충진 청주시의장. 월급쟁이 직장인에서 국제라이온스협회 충북지구 총재로, 3선 청주시의원 그리고 통합 2대 청주시의회 후반기 의장에 이르기까지 독특한 그의 이력은 '도전'으로 점철된다. 최 의장은 새벽 5시에 일어나 하루 일정을 시작하는 전형적인 '아침형 인간'이다. 코로나19라는 유례없는 위기 속 후반기 의장으로 취임한 그는 주말에도 몸소 방역활동에 앞장서며 쉼없이 민생 현장을 살폈다. '답은 현장에 있다'고 강조하는 최 의장의 말이 결코 뻔하지 않게 여겨지는 대목이다. 최근엔 지방자치법 전부개정안 통과에 따른 의회 차원의 조직 정비와 청주 도심을 관통하는 충청권 광역철도망 관철을 위해 연일 정치권과 연계한 광폭 행보를 보이고 있다. 그야말로 발바닥에 땀이 나도록 현장을 누비고 있는 최 의장을 통해 올해 시의회의 의정 목표와 방향 등 구체적인 로드맵을 들어 봤다. ◇지방자치법 전부개정안이 통과되면서 진정한 지방분권 시대를 맞이할 수 있는 기틀이 마련됐다. 지자체의 권한이 더욱 강화되는 만큼 지역 내 민주적 의사결정 구조를 가진 의회의 역할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