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충북과기원, 웹툰창작경진대회 우수작 선정

'나랏님도 반한 바로 그 약수' 최우수

  • 웹출고시간2021.02.17 16:32:42
  • 최종수정2021.02.17 16:32:42

최우수 작품에 선정된 '나랏님도 반한 바로 그 약수'.

ⓒ 충북과학기술혁신원
[충북일보] 충북과학기술혁신원이 충북의 역사의 한 사건을 소재로 한 웹툰창작경진대회 '기무토'를 열어 우수작 3편을 선정했다고 17일 밝혔다.

'기무토'는 '기다리다 무료로 1대1 멘토를 지원한다'는 것의 약자로 중고생과 대학생, 일반인 등 웹툰 창작을 할 줄 알고 웹툰장비를 다룰 줄 아는 개인 혹은 팀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우수작은 현업 작가의 온라인 심사를 통해 △최우수상 '나랏님도 반한 바로 그 약수(강진희·최미라)' △우수상 '마지막 왕자(조금희)' △장려상 ' 우륵의 소리(최경섭)'가 선정됐다.

수상자에게는 과기원장상과 각 100만 원(최우수상), 70만 원(우수상), 50만 원(장려상)의 상금이 수여됐다.

최우수상을 차지한 '나랏님도 반한 바로 그 약수'는 세종대왕이 초정의 약숫물로 병을 고쳤다는 이야기로 청주 초정리를 알리는 바람이 담겨있다.

우수작인 '마지막 왕자'는 신라의 마지막 왕자였던 마의태자가 나라를 잃은 후 그 누이 덕주공주와 함께 제천 덕주사에 마애불을 새기고 충주 미륵사에 미륵불을 만들게 된 이야기이다.

'우륵의 소리'는 지고의 음악을 찾는 왕의 이기와 무지를 초월하여 이미 삼한의 자연이 모든 음악을 담고 있다는 우륵의 마지막 가르침을 담았다.

수상작들은 충북과기원 페이스북(www.facebook.com/cbist2020)과 인스타그램(www.instagram.com/cbist2021)을 통해 볼 수 있다.

과기원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해 비대면 문화콘텐츠산업의 콘텐츠 파워가 중요시 되는 만큼 웹툰제작 교육, 캐릭터 이모티콘 교육 등을 통해 지역 내 예비 창작자 등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뉴노멀 콘텐츠산업 생태계에 대응할 수 있는 지원책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 안혜주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최충진 청주시의장

[충북일보] 탁월한 현장 내공과 정통한 지역현안 혜안을 무기로 '오직 시민'만 바라보는 의정을 펼치겠다는 최충진 청주시의장. 월급쟁이 직장인에서 국제라이온스협회 충북지구 총재로, 3선 청주시의원 그리고 통합 2대 청주시의회 후반기 의장에 이르기까지 독특한 그의 이력은 '도전'으로 점철된다. 최 의장은 새벽 5시에 일어나 하루 일정을 시작하는 전형적인 '아침형 인간'이다. 코로나19라는 유례없는 위기 속 후반기 의장으로 취임한 그는 주말에도 몸소 방역활동에 앞장서며 쉼없이 민생 현장을 살폈다. '답은 현장에 있다'고 강조하는 최 의장의 말이 결코 뻔하지 않게 여겨지는 대목이다. 최근엔 지방자치법 전부개정안 통과에 따른 의회 차원의 조직 정비와 청주 도심을 관통하는 충청권 광역철도망 관철을 위해 연일 정치권과 연계한 광폭 행보를 보이고 있다. 그야말로 발바닥에 땀이 나도록 현장을 누비고 있는 최 의장을 통해 올해 시의회의 의정 목표와 방향 등 구체적인 로드맵을 들어 봤다. ◇지방자치법 전부개정안이 통과되면서 진정한 지방분권 시대를 맞이할 수 있는 기틀이 마련됐다. 지자체의 권한이 더욱 강화되는 만큼 지역 내 민주적 의사결정 구조를 가진 의회의 역할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