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증평군, 공연장 상주단체 육성지원사업 공모 선정

지역 문화재 계승, 생활문화 활성화 계기 마련

  • 웹출고시간2021.02.15 13:20:33
  • 최종수정2021.02.15 13:20:33

증평군이 충북도 공연장 상주단체 육성지원사업에 선정됐다. 사진은 지난해 상주단체가 주민들을 찾아 공연을 실시하고 있는 모습.

[충북일보] 증평군이 충북문화재단이 공모한 2021년 공연장상주단체 육성지원사업에 '문화가 있는 증평 Art Village(예술마을)'로 최종 선정됐다.

군은 이번 선정을 통해 증평문화회관 상주단체로 선정된 놀이마당울림(충북도 지정예술단 1기)은 올해 약 10회에 걸친 창작 신작 제작·초연, 기존 우수작품 레퍼토리 공연, 주민참여형 문화예술 프로그램 등을 선보이게 된다.

사업비는 총 8천만 원으로 전액 도비로 지원되며, 군에서는 안정적인 공연장 제공을, 상주단체에서는 지역 공연장 활성화 및 문화예술 상설프로그램 운영 등에 상호 협력하게 된다.

장뜰두레농요(증평군 향토유적 12호)를 소재로 한 창작 신작 제작과 지역 생활문화동아리 10개 팀이 참여하는 생활문화예술 페스티벌 등은 주민참여형 공연으로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군 관계자는 "공연장 상주단체 육성지원사업을 내실있게 추진해 지역 생활문화 활성화와 주민 문화향유 확대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군은 최근 3년간 공연장상주단체 육성지원 공모사업에 연속으로 선정됐다.

증평 / 김병학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2021설특집]변광섭 청주문화원 이사 인터뷰

[충북일보] 코로나19 사태로 설 명절에도 가족간 만남이 줄어들고 있지만 여전히 '민족대이동'이 벌어지고 있다. 설날 가족들이 모여 차례를 지내고 세배를 하며 새뱃돈을 주고 받고, 성묘를 한다. 다만, 과거에 가족들과 떠들썩하며 윷을 놀고 연을 날리던 모습보다는 각자 방에서 핸드폰만 쳐다보고 있는 모습들이 요즘 우리의 설 풍경이다. 이처럼 명절 민속놀이를 비롯해 여러 세시풍속들은 퇴색되고 단절된 경우가 많다. 변광섭 청주문화원 이사는 "기존의 관습과 고정관념에 집착할 것이 아니라 우리 고유의 세시풍속을 새로운 전략으로 이어가는 것이 필요"하다고 운을 뗐다. 변 이사는 "우리 고유의 세시 풍속을 지역 마을 단위를 중심으로 특화시켜야 한다"며 그 방법으로 '지방화', '디지로그', '콘텐츠'를 이야기했다. 변 이사는 '지방화'에 대해 "아랫집 윗집으로 마실가던 문화가 지구촌을 무대로 여행을 다니던 글로벌 시대로 변화했다"며 "이후 코로나19 사태는 나라간 국경을 봉쇄했고 다시 국내에서 지역간 이동을 하도록 만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사람들을 지역으로 이끌기 위해서는 그 지역만 가지고 있는 문화가 중요해졌다"며 "마을 속 골목길과 마을만이 가지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