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바람나고 싶은 날

반숭례 지음 / 찬샘

△바람나고 싶은 날

반숭례 수필가가 수필집을 출간했다.

수필집은 △1부 산촌의 단상 △2부 시가 있는 수필 △3부 사랑하면 알게 되리 △4부 번개팅을 좋아하는 여자들로 구성됐다.

저자는 "수필은 곧 그 사람의 마음이다. 처절한 외로움과 그리움을 온몸으로 받아들인 작가의 고된 삶이 진정한 체험 문학으로 잉태됐다. 상처받은 사람만이 그 상처의 아픔을 이해한다. 아무도 돌아다보지 않는 깊고 짙은 어둠의 터널을 헤쳐나고자 몸부림쳤던 처절한 시간들. 고뇌와 고통이 오히려 맑디맑은 수정으로 가슴 뭉클하게 들어와 우리를 몹시도 아리게 한다"고 밝혔다.

내 마음의 진주

아흐메도바 무히바 지음 / 아시안허브출판사

△내 마음의 진주

우즈베키스탄에서 한국으로 시집온 딸 김사랑씨가 친정어머니의 일생이 담긴 시를 모아 선물한 시집이다.

우즈베키스탄의 전통과 현대를 고스란히 느낄 수 있는 이 시집은 100% 우즈베크어로 이뤄져 있다.

위드 코로나시대, 집 또는 직장에서 우울해 하고 있을 우즈베키스탄 출신 결혼이주여성과 근로자, 유학생 등에게 고향의 따뜻함을 안겨준다.

시인인 최진희 아시안허브 대표는 시평을 통해 "아흐메도바 무히바의 시는 우즈베키스탄 한 여인의 일생을 모두 표현하고 있다. 우즈베키스탄 전통 의상을 바느질하던 손으로 시를 짓고, 집안일을 하다 마을 잔치에서 시 낭송을 하는 어머니. 우즈베키스탄의 전통과 현대를 느낄 수 있는 시가 우즈베키스탄에서뿐만 아니라 한국 내 우즈베키스탄 사람들에게도 큰 감흥을 줄 수 있길 바란다"고 밝혔다.

/ 유소라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신년]"미호강, 청주·세종·천안 묶는 메가시티의 중심"

[충북일보] 더불어민주당 변재일(청주 청원) 의원은 충북 최다선이다. 변 의원은 지역 현안에 매우 밝은 식견을 갖고 있다. 또 어떻게 현안을 풀어야 하는지 번뜩이는 아이디어가 있다. 충북 도정 사상 최대 업적으로 꼽히는 다목적방사광 가속기 유치를 위한 최일선에 섰다. 그리고 이시종 충북지사와 함께 마침내 꿈을 이뤘다. 그는 본보가 수년전부터 제언한 미호천, 또는 미호강 시대에 가장 적극적으로 공감했다. 변 의원을 만나 2021년 충북의 미래를 위한 구체적인 발전방향을 들어봤다. ◇지난 한해 충북은 역대 최고의 현안 유치를 이뤘다. 그 중심에서 변 의원의 역할이 매우 컸다. 소회는 "과찬의 말씀이다. 충북은 정부예산이 2014년 처음 4조 원에 진입했는데 2018년에 5조 원, 2020년에 6조 원을 넘겼고, 올해도 6조7천73억 원이 반영돼 매년 최고치를 갈아치우고 있다. 이는 8명의 충북 국회의원과 도지사, 시장·군수를 비롯해 모든 공무원들이 열심히 뛰어주신 덕분이지 누구 하나의 공은 아닐 것이다. 다만 재작년부터 끈질기게 노력해온 방사광가속기를 충북에 유치해내고, 예타가 끝나지 않은 사업임에도 올해 정부예산에 설계비 115억 원을 반영시킨 것은 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