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괴산 박달산 자연휴양림 3월 착공

산림복지단지 조성 …명품힐링 체류형 관광지 조성

  • 웹출고시간2021.01.14 10:00:58
  • 최종수정2021.01.14 10:00:58
클릭하면 확대이미지를 볼 수 있습니다.

괴산 박달산 자연휴양림 조감도.

[충북일보] 괴산군이 박달산 자연휴양림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산림복지단지 조성에 나선다.

14일 괴산군에 따르면 지역에는 산막이옛길, 문광은행나무길, 수옥폭포 등 많은 유명 관광지가 있지만 관광객이 체류할 수 있는 시설은 많지 않다.

이에 군은 2025년까지 장연면 오가리 산48-1번지 일대에 총사업비 294억 원을 들여 163㏊ 규모의 산림복지단지를 조성한다.

군은 이 곳에 박달산 자연휴양림을 시작으로 산림레포츠시설, 치유의 숲, 숲속야영장을 순차적으로 조성해 체류형 관광인프라를 구축해 나갈 계획이다.

박달산 자연휴양림은 산림복지단지에 들어서는 맞춤형 산림휴양시설로 131㏊의 면적에 국비 47억 원 등 총사업비 94억 원을 투입한다.

자연휴양림에는 △방문자 안내센터 △컨벤션센터(연수·세미나실) △휴양관(숙소, 식당 및 카페) △숲속의 집(20여동) △숲속광장(야외 공연장) △휴식공간(백두대간 조망) △무장애 데크로드 등 다양한 휴양시설이 들어선다.

휴양림 내 모든 시설은 보행약자를 비롯한 남녀노소 누구나 일상생활에 지친 몸과 마음을 자연 속에서 힐링할 수 있도록 조성된다.

군은 지난해 실시설계 용역을 마친 상태로, 오는 3월부터 본격적인 공사에 들어가 2023년까지 자연휴양림을 조성한다.

군은 올해 산림레포츠시설을 설치하기 위한 기본설계 용역도 추진한다.

군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공사 시 지역업체의 인력·자재·장비 등을 우선 선정하기로 했다.

향후 휴양림 관리 인력에도 지역민을 우선 선발하고 지역특산물 판매장 운영 등 다각도로 지역주민과 상생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할 방침이다.

군 관계자는 "괴산 박달산 자연휴양림을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각광받는 명품힐링 체류형 관광지로 조성할 것"이라며 "중부권 최고의 새로운 명소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괴산 / 주진석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신년]"미호강, 청주·세종·천안 묶는 메가시티의 중심"

[충북일보] 더불어민주당 변재일(청주 청원) 의원은 충북 최다선이다. 변 의원은 지역 현안에 매우 밝은 식견을 갖고 있다. 또 어떻게 현안을 풀어야 하는지 번뜩이는 아이디어가 있다. 충북 도정 사상 최대 업적으로 꼽히는 다목적방사광 가속기 유치를 위한 최일선에 섰다. 그리고 이시종 충북지사와 함께 마침내 꿈을 이뤘다. 그는 본보가 수년전부터 제언한 미호천, 또는 미호강 시대에 가장 적극적으로 공감했다. 변 의원을 만나 2021년 충북의 미래를 위한 구체적인 발전방향을 들어봤다. ◇지난 한해 충북은 역대 최고의 현안 유치를 이뤘다. 그 중심에서 변 의원의 역할이 매우 컸다. 소회는 "과찬의 말씀이다. 충북은 정부예산이 2014년 처음 4조 원에 진입했는데 2018년에 5조 원, 2020년에 6조 원을 넘겼고, 올해도 6조7천73억 원이 반영돼 매년 최고치를 갈아치우고 있다. 이는 8명의 충북 국회의원과 도지사, 시장·군수를 비롯해 모든 공무원들이 열심히 뛰어주신 덕분이지 누구 하나의 공은 아닐 것이다. 다만 재작년부터 끈질기게 노력해온 방사광가속기를 충북에 유치해내고, 예타가 끝나지 않은 사업임에도 올해 정부예산에 설계비 115억 원을 반영시킨 것은 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