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청주대, 취·창업 상담 전문교수제 도입

산업체 경험 교수 참여 온라인 지원

  • 웹출고시간2021.01.13 16:43:35
  • 최종수정2021.01.13 16:43:35
[충북일보] 청주대학교는 산업체 경험이 있는 교수의 전문성을 살려 심화된 취업상담을 지원하는 '취업상담 전문교수제'를 도입했다고 13일 밝혔다.

청주대에 따르면 교수를 통한 심화된 취업 상담을 희망하는 학생은 비대면 취업상담 채널인 'Any-CDP'에 접속, 궁금한 내용과 답변 완료 시간을 선택해 신청하면 된다.

이에 대해 해당 교수는 답변 완료 시간에 맞춰 취업 상담 피드백을 제공한다. 취업 상담의 모든 과정은 온라인으로 진행된다.

취업상담 전문교수로 활동 중인 엄주천 교수(취창업지원단)는 "취업을 준비하는 학생들에게 산업체에서 요구하는 역량들을 표현할 수 있도록 맞춤형 피드백을 제공해 취업 성공의 가능성을 높여주고 있다"고 말했다.

김수민 학생(미디어 콘텐츠 학부 3학년)은 "코로나19로 취업상담센터를 방문하지 못해 이력서 작성에 어려움이 컸지만 모든 일정이 온라인으로 진행돼 큰 도움이 됐다"며 "특히 교수님으로부터 이력서 작성의 기본 방향과 내용에 대해 깊이 있게 상담을 받아 취업에 대한 자신감을 얻었다"고 상담소감을 밝혔다.

윤성훈 취창업지원단장은 "코로나19 확산 속에서도 취업 지원 서비스를 빈틈없이 제공하도록 노력하고 있다"며 "보다 높은 수준의 취업 상담을 제공하기 위해 산업체 경험이 있는 교수들을 지속적으로 참여시키겠다"고 설명했다.

청주대는 방학기간에도 취업지원 서비스에 부족함이 없도록 비대면 방식의 역량기반 자기소개서, AI 면접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있다. / 이종억기자 eok527@daum.net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신년]"미호강, 청주·세종·천안 묶는 메가시티의 중심"

[충북일보] 더불어민주당 변재일(청주 청원) 의원은 충북 최다선이다. 변 의원은 지역 현안에 매우 밝은 식견을 갖고 있다. 또 어떻게 현안을 풀어야 하는지 번뜩이는 아이디어가 있다. 충북 도정 사상 최대 업적으로 꼽히는 다목적방사광 가속기 유치를 위한 최일선에 섰다. 그리고 이시종 충북지사와 함께 마침내 꿈을 이뤘다. 그는 본보가 수년전부터 제언한 미호천, 또는 미호강 시대에 가장 적극적으로 공감했다. 변 의원을 만나 2021년 충북의 미래를 위한 구체적인 발전방향을 들어봤다. ◇지난 한해 충북은 역대 최고의 현안 유치를 이뤘다. 그 중심에서 변 의원의 역할이 매우 컸다. 소회는 "과찬의 말씀이다. 충북은 정부예산이 2014년 처음 4조 원에 진입했는데 2018년에 5조 원, 2020년에 6조 원을 넘겼고, 올해도 6조7천73억 원이 반영돼 매년 최고치를 갈아치우고 있다. 이는 8명의 충북 국회의원과 도지사, 시장·군수를 비롯해 모든 공무원들이 열심히 뛰어주신 덕분이지 누구 하나의 공은 아닐 것이다. 다만 재작년부터 끈질기게 노력해온 방사광가속기를 충북에 유치해내고, 예타가 끝나지 않은 사업임에도 올해 정부예산에 설계비 115억 원을 반영시킨 것은 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