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충주 인터넷 수리기사 최병화 씨, 극단적 선택 여대생 생명 구해

학생 수년 전 사건으로 우울증
진심어린 위로와 응원 받고 나쁜 생각 접어

  • 웹출고시간2021.01.13 16:27:15
  • 최종수정2021.01.13 16:27:15

최병화 기사.

[충북일보] 충주에서 인터넷 수리 기사가 극단적인 선택을 하려는 한 여대생을 구했다.

인터넷 수리업체 삼우티원에 근무하는 최병화(40)씨는 최근 인터넷 수리 접수를 받고 건국대학교 글로컬캠퍼스 부근에 있는 한 주택을 찾았다.

이곳에는 건국대 글로컬캠퍼스 간호학과에 재학 중인 학생이 살고 있었다.

이 학생은 몇 년 전 안 좋은 사건을 겪은 뒤로 극단적 시도나 행동을 자주했다.

응급실에 실려 가기도 수차례였고, 늘 상처로 팔목이 얼룩졌다.

최근 문제가 됐던 사건의 법적 싸움이 끝이 났고, 스스로에게 해를 가하는 일도 없어졌다.

하지만 최 기사가 방문하기로 예약됐던 날 여대생은 개인적인 일로 스스로 몸에 상처를 냈다.

손에 잡히는 데로 물건을 다 집어던져서 방바닥은 쓰레기와 유리파편이 튀었고, 양팔은 상처와 출혈로 얼룩졌다.

그때 마침 최 기사가 이 집을 방문했고, 이런 광경을 목격했다.

최 기사는 도움이 필요한 상황인지 물었지만 학생은 다음에 수리 받겠다는 말만 하고 다시 문을 닫았다.

이에 최 기사는 본인도 딸이 있어서 그런다며 학생을 달래고 설득했다.

학생은 몇 년 전 범죄의 피해자가 된 이후 모든 것이 무너졌고, 스스로 온전치 않은데 환자를 돌보는 간호학과를 다니는 사실이 괴로웠다.

이런 사실을 숨기고 등교하던 매일이 힘들었다고 학생은 전했다.

이 학생은 얼굴도 모르는 생면부지의 사람에게 진심어린 위로로 응원을 받고 나쁜 생각을 접었다.

학생은 고마운 마음에 인터넷 수리 기사를 수소문했고, 최 기사에게 감사의 편지를 썼다.

학생은 편지에 "몇 년 전 충주에서 조현병 환자가 인터넷 방문 수리기사님을 해하였던 사건이 있었는데 양팔에 피가 가득 묻어있던 나에게 선의를 베풀어주신 것에 감사하다"면서 "요즘 같은 세상에 이런 따뜻한 분이 계시다는 것에 다시 한 번 감사드린다. 남에게 위로받지 못하고 있다는 억울함이 덕분에 눈 녹듯 사라졌다"고 했다.

최 기사는 "당연한 일을 한 것인데 회사 직원들을 통해 알려지게 돼 부끄럽다"며 "딸 가진 부모로서 해야 할 일을 한 것"이라고 말했다.

충주 / 윤호노기자
클릭하면 확대이미지를 볼 수 있습니다.

건국대 간호학과 여대생이 최병화 인터넷 수리기사에게 쓴 편지.

ⓒ 윤호노 기자
그때 마침 최 기사가 이 집을 방문했고, 이런 광경을 목격했다.

최 기사는 도움이 필요한 상황인지 물었지만 학생은 다음에 수리 받겠다는 말만 하고 다시 문을 닫았다.

이에 최 기사는 본인도 딸이 있어서 그런다며 학생을 달래고 설득했다.

학생은 몇 년 전 범죄의 피해자가 된 이후 모든 것이 무너졌고, 스스로 온전치 않은데 환자를 돌보는 간호학과를 다니는 사실이 괴로웠다.

이런 사실을 숨기고 등교하던 매일이 힘들었다고 학생은 전했다.

이 학생은 얼굴도 모르는 생면부지의 사람에게 진심어린 위로로 응원을 받고 나쁜 생각을 접었다.

학생은 고마운 마음에 인터넷 수리 기사를 수소문했고, 최 기사에게 감사의 편지를 썼다.

학생은 편지에 "몇 년 전 충주에서 조현병 환자가 인터넷 방문 수리기사님을 해하였던 사건이 있었는데 양팔에 피가 가득 묻어있던 나에게 선의를 베풀어주신 것에 감사하다"면서 "요즘 같은 세상에 이런 따뜻한 분이 계시다는 것에 다시 한 번 감사드린다. 남에게 위로받지 못하고 있다는 억울함이 덕분에 눈 녹듯 사라졌다"고 했다.

최 기사는 "당연한 일을 한 것인데 회사 직원들을 통해 알려지게 돼 부끄럽다"며 "딸 가진 부모로서 해야 할 일을 한 것"이라고 말했다.

충주 / 윤호노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신년]"미호강, 청주·세종·천안 묶는 메가시티의 중심"

[충북일보] 더불어민주당 변재일(청주 청원) 의원은 충북 최다선이다. 변 의원은 지역 현안에 매우 밝은 식견을 갖고 있다. 또 어떻게 현안을 풀어야 하는지 번뜩이는 아이디어가 있다. 충북 도정 사상 최대 업적으로 꼽히는 다목적방사광 가속기 유치를 위한 최일선에 섰다. 그리고 이시종 충북지사와 함께 마침내 꿈을 이뤘다. 그는 본보가 수년전부터 제언한 미호천, 또는 미호강 시대에 가장 적극적으로 공감했다. 변 의원을 만나 2021년 충북의 미래를 위한 구체적인 발전방향을 들어봤다. ◇지난 한해 충북은 역대 최고의 현안 유치를 이뤘다. 그 중심에서 변 의원의 역할이 매우 컸다. 소회는 "과찬의 말씀이다. 충북은 정부예산이 2014년 처음 4조 원에 진입했는데 2018년에 5조 원, 2020년에 6조 원을 넘겼고, 올해도 6조7천73억 원이 반영돼 매년 최고치를 갈아치우고 있다. 이는 8명의 충북 국회의원과 도지사, 시장·군수를 비롯해 모든 공무원들이 열심히 뛰어주신 덕분이지 누구 하나의 공은 아닐 것이다. 다만 재작년부터 끈질기게 노력해온 방사광가속기를 충북에 유치해내고, 예타가 끝나지 않은 사업임에도 올해 정부예산에 설계비 115억 원을 반영시킨 것은 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