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충북 여성 기업인을 만나다 ③ 문순천 나이스레이저

'철의 여인' 금속으로 작품을 만들다
산업용 레이저 커팅·절곡·절삭 업체
손톱 크기부터 2m×6m 가공 가능
정교함·기술력 갖춰… 장비 투자 활발
"크레인 6각 붐 제조, 전국 최고 기술"
"여성 기업인, 도전 정신으로 좌절 말아야"

  • 웹출고시간2021.01.12 20:37:08
  • 최종수정2021.01.12 20:37:08
ⓒ 김태훈기자
[충북일보] 수 백㎏에 달하는 철판 위로 빛줄기가 쏜살같이 지나간다. 빛이 흐른 흔적마다 실같은 금이 그어지고 재단된 철덩어리들은 후두둑 소리를 내며 떨어진다. 철은 물론 알루미늄과 스테인리스도 여지없다.

사람이 다룰 수 있는 모든 금속은 '철(鐵)의 여인' 문순천(55) 대표 앞에 놓이면 예술작품의 소재가 된다. 정교한 설계와 커팅, 절곡을 거친 금속은 하나의 작품으로 다시 태어난다.

문순천 나이스레이저㈜ 대표가 금속 가공업을 시작한 건 지난 2006년 5월 부터다.

여성으로서 금속을 다루는 일은 쉽지 않은 일 이었다. 관련 업계 20년 안팎의 경력으로 뛰어난 기술력을 가진 직원들과 소통하며 기업을 이끌고 있다.

나이스레이저는 산업용 레이저 커팅, 절곡, 절삭, 탭핑, 소성가공 등을 주로 하고 있다. 판금과 제관 등 산업용 구조물 제작도 가능하다.

손톱만 한 크기의 제품부터 최대 2m×6m 크기의 모든 금속을 커팅할 수 있다. 금속 커팅은 특히 '정교함'을 요구하는 작업이다.

문순천 나이스레이저 대표가 손톱 크기로 레이저 커팅 가공한 '금속 자전거 모형'을 들어보이고 있다.

문 대표는 "손톱만 한 크기의 자전거도 커팅이 가능하다"며 정교함에 대한 자신감을 내비친다.

정교함에다 기술력까지 갖췄다.

기술력을 인정받은 나이스레이저는 현재 30여 곳의 거래처를 두고 있다. 이 가운데 한 업체만 집중하지 않는다. 모든 업체가 '주 거래처'다.

나이스레이저의 기술력은 '크레인 붐 절곡' 분야에서 정점을 찍었다. 관련 특허도 보유하고 있다.

나이스레이저는 보통 4단, 또는 6단으로 만들어지는 크레인 붐의 가장 끝단을 제조한다.

이 크레인의 붐의 끝단은 '6각 붐'으로 만들어지는데 정확한 각도 계산과 군더더기 없는 마감, 깔끔한 마무리 용접이 가능해야 한다.

나이스레이저의 6각 붐은 충북을 넘어 전국 관련 업체로부터 '국내 최고'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문 대표는 "크레인 붐 절곡 기술은 누구에게도 뒤지지 않는 기술력을 갖고 있다"며 "전국에서 크레인 붐을 구매하기 위해 찾아오는 기업들을 보면서 자부심을 느낀다"고 말했다.
ⓒ 김태훈기자
문 대표는 더 정교한 제품, 더 좋은 제품을 위한 투자를 아끼지 않는다.

최근 8억 원 상당의 레이저 커팅 장비를 새로 도입했다. 국내에 몇 대 없는 장비다.

문 대표는 "새로 도입한 파이버 레이저(Fiber Laser) 장비는 속도와 정교성 면에서 이전 세대의 장비를 압도한다"며 "더 좋은 제품, 정교한 제품 생산이 가능해져 관련 제품을 찾는 기업들의 기대에 부응할 수 있게 됐다. 또 회사 발전의 밑바탕이 될 것"이라고 자부했다.

문 대표의 십여년째 이어진 과감한 투자는 매출 상승으로 나타났다. 지난 2019년 매출은 40억 원에 미치지 못했지만, 2020년은 40억 원을 넘어섰다.

문 대표는 "올해는 50억 원의 매출을 실현할 수 있는 사업 계획을 갖고 있다. 10년 안에 100억 원 매출을 올리는 강소기업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모든 일이 쉽지는 않았다. 사업장에 상수도 시설이 들어오지 않아 레이저 장비 냉각수로 사용할 수돗물을 공급하는데 애를 먹었다.

인근 수도설비가 된 마을까지 차를 갖고가 수돗물을 받아오곤 했다. 문 대표는 결국 자비를 들여 수도 설비를 갖췄다.

문 대표는 차가운 금속에 파묻혀 일하면서도 따뜻한 정을 나누는데 누구보다 앞장서고 있다. 지역 내 환아를 위한 개인적인 기부와 함께 매달 어린이재단에 후원금을 전하고 있다.

문 대표는 도내 후배 여성기업인들에게 '도전 정신'을 강조했다.

문 대표는 "코로나19 사태로 모두가 힘든 상황이지만, 우리 기업인들은 IMF와 금융위기 등을 헤쳐나왔다. 이미 경험을 통해서 튼튼한 몸과 마음을 무장했다는 사실을 잊어서는 안된다"며 "창업을 했다면 좌절해서는 안된다. 이겨낼 수 있다는 마음가짐으로 매진하면 주변에서 조력자가 반드시 나타난다. 도전 정신을 갖고 부딪히고 이겨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 성홍규기자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신년]"미호강, 청주·세종·천안 묶는 메가시티의 중심"

[충북일보] 더불어민주당 변재일(청주 청원) 의원은 충북 최다선이다. 변 의원은 지역 현안에 매우 밝은 식견을 갖고 있다. 또 어떻게 현안을 풀어야 하는지 번뜩이는 아이디어가 있다. 충북 도정 사상 최대 업적으로 꼽히는 다목적방사광 가속기 유치를 위한 최일선에 섰다. 그리고 이시종 충북지사와 함께 마침내 꿈을 이뤘다. 그는 본보가 수년전부터 제언한 미호천, 또는 미호강 시대에 가장 적극적으로 공감했다. 변 의원을 만나 2021년 충북의 미래를 위한 구체적인 발전방향을 들어봤다. ◇지난 한해 충북은 역대 최고의 현안 유치를 이뤘다. 그 중심에서 변 의원의 역할이 매우 컸다. 소회는 "과찬의 말씀이다. 충북은 정부예산이 2014년 처음 4조 원에 진입했는데 2018년에 5조 원, 2020년에 6조 원을 넘겼고, 올해도 6조7천73억 원이 반영돼 매년 최고치를 갈아치우고 있다. 이는 8명의 충북 국회의원과 도지사, 시장·군수를 비롯해 모든 공무원들이 열심히 뛰어주신 덕분이지 누구 하나의 공은 아닐 것이다. 다만 재작년부터 끈질기게 노력해온 방사광가속기를 충북에 유치해내고, 예타가 끝나지 않은 사업임에도 올해 정부예산에 설계비 115억 원을 반영시킨 것은 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