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충북도내 대학 신입생 유치경쟁 불붙었다

충북대 등 4년제 대학 정시경쟁률 하락
교원대만 상승·청주교육대 전년과 동일
중원대 미달…상당수 3대 1 이하 기록

  • 웹출고시간2021.01.12 18:06:22
  • 최종수정2021.01.12 18:06:22
[충북일보] 충북지역 4년제 대학교 대부분이 2021학년도 정시모집에서 지난해보다 낮은 경쟁률을 나타냈다.

특히 일부대학의 경우 모집정원에 미달되거나 상당수 대학이 경쟁률 3대 1이라는 벽을 넘기지 못해 신입생 유치경쟁이 치열해질 전망이다.

대학가에서는 통상 정시모집 경쟁률 3대 1을 넘지 못할 경우 정원을 모두 채우는데 큰 어려움을 겪을 것으로 보고 있다.

수험생 대부분이 정시모집에서 최대 3곳까지 원서를 제출하고 있어 각 대학은 경쟁률 3대 1을 신입생 유치의 성패를 결정짓는 중요한 기준으로 여긴다.

도내 대학들의 정시모집 경쟁률이 낮아진 것은 올해 수능 응시자수가 전년 대비 약 10%정도 줄었고, 전국 200개 대학의 정시이월 인원도 40%가량 증가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12일 충북지역 각 대학이 전날 마감한 2021학년도 정시모집 원서접수 결과에 따르면 충북대는 1천243명 모집에 5천307명이 지원해 지난해 5.65대 1보다 낮은 4.27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충북대에서는 수의예과가 11.82대 1의 경쟁률을 보이며 전체 학과 중 가장 높은 경쟁률을 기록했다. 다음으로 디자인과 11.4대 1, 의예과 10.68대 1, 간호학과 5.89대 1을 나타냈다.

한국교통대도 2.34대 1의 경쟁률로 지난해 경쟁률 3.05대 1보다 낮아졌다. 교통대의 경우 유아특수교육학과가 5대 1로 가장 높은 경쟁률을 기록했으며, 물리치료학과가 4.33대 1의 경쟁률로 뒤를 이었다.

서원대는 3.72대 1의 경쟁률로 지난해 4.73대 1보다 낮았으며, 청주대도 3.81대 1로 지난해 5.35대 1보다 떨어졌다. 청주대에서는 연극영화학부 연기전공이 25.85대 1의 경쟁률로 최고치를 기록했다.

청주교육대는 올해 2.31대 1의 경쟁률로 지난해 2.30대 1과 같았다. 한국교원대는 3.84대 1의 경쟁률로 지난해 2.44대 1보다 높아졌다.

건국대 충주 글로컬캠퍼스는 388명 모집에 2천402명이 지원해 전체 평균 6.19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전년 7.18대 1보다는 낮아졌지만 대전·충청권 정시모집 300명 이상 4년제 대학 중 가장 높은 경쟁률을 기록했다. 이 대학 중에서 가장 높은 경쟁률은 시각영상디자인학과 9.38대 1이다.

세명대는 1.80대 1의 경쟁률로 지난해 4.26대 1을 크게 밑돌았으며, 간호학과가 10.17대 1로 가장 높을 경쟁률을 보였다. 생활체육학과 9.30대 1, 한의예과 7.67대 1 순이다.

괴산 중원대는 533명 모집에 464명이 지원해 0.87대 1의 경쟁률을 보이며 미달됐다. 간호학과 3.54대 1 등 일부학과를 제외하고 대부분 정원을 채우지 못했다.

극동대는 1.63대 1, 우석대 1.22대 1, 유원대 2.09대 1을 나타냈으며, 우석대에서는 한의예과가 9.36대 1로 가장 높은 경쟁률을 보였다. / 이종억기자 eok527@daum.net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신년]"미호강, 청주·세종·천안 묶는 메가시티의 중심"

[충북일보] 더불어민주당 변재일(청주 청원) 의원은 충북 최다선이다. 변 의원은 지역 현안에 매우 밝은 식견을 갖고 있다. 또 어떻게 현안을 풀어야 하는지 번뜩이는 아이디어가 있다. 충북 도정 사상 최대 업적으로 꼽히는 다목적방사광 가속기 유치를 위한 최일선에 섰다. 그리고 이시종 충북지사와 함께 마침내 꿈을 이뤘다. 그는 본보가 수년전부터 제언한 미호천, 또는 미호강 시대에 가장 적극적으로 공감했다. 변 의원을 만나 2021년 충북의 미래를 위한 구체적인 발전방향을 들어봤다. ◇지난 한해 충북은 역대 최고의 현안 유치를 이뤘다. 그 중심에서 변 의원의 역할이 매우 컸다. 소회는 "과찬의 말씀이다. 충북은 정부예산이 2014년 처음 4조 원에 진입했는데 2018년에 5조 원, 2020년에 6조 원을 넘겼고, 올해도 6조7천73억 원이 반영돼 매년 최고치를 갈아치우고 있다. 이는 8명의 충북 국회의원과 도지사, 시장·군수를 비롯해 모든 공무원들이 열심히 뛰어주신 덕분이지 누구 하나의 공은 아닐 것이다. 다만 재작년부터 끈질기게 노력해온 방사광가속기를 충북에 유치해내고, 예타가 끝나지 않은 사업임에도 올해 정부예산에 설계비 115억 원을 반영시킨 것은 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