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21.01.14 16:07:44
  • 최종수정2021.01.14 16:07:44

박일선

충북환경연대 대표

'항공소음지도'가 있다. 말 그대로 비행기로 인한 소음을 지도화 하는 것이다. 이는 비행소음 가해자가 그걸 법적으로 인정하는 근본문서다.

아주 오래 전 관계자가 방문해 군용기 소음지도 작성에 대한 의견을 물어 온 바 있다. 그런데 그 걸로 끝이다.

누가 참여해 어떤 기관에서 어떻게 항공소음지도가 작성되어 왔는지 아는 이가 몇이나 될까.

지난 35년 간 환경운동을 하면서 19비행단 스스로 그 소음이 지역에 미치는 악영향을 극복하기 위해 함께 대안을 만들자는 제안을 단 한 번도 받은 바 없다.

저들은 그저 높은 쇠철조망을 휘두른 채 금덩어리 같은 충주 땅을 차지하곤 귀를 막고 있다.

비행쇼 연습을 할 때면 마치 전쟁터 같다. 도심을 낮게 반복 비행할 때 시민들이 당하는 고통은 엄청나다.

더구나 타지에서 하는 비행쇼 연습을 충주에서 하다니 하며 시민들은 '봉이 된 충주'라며 자조 섞인 한탄을 한다.

언젠가 한 주민이 비행소음을 견디다 못해 공군부대 정문으로 돌진(·)하는 안타까운 일이 있었다. 어찌 주민을 탓하랴.

이는 전적으로 19비행단과 공군 나아가 국방부 잘못이다. '산업기지개발공사'란 이름으로 충주댐이 관리되던 때가 있었다.

이때 댐 주변은 철책이 둘러쳐지고 접근조차 할 수 없었다. 하지만 지금은 댐이 미흡하나마 관광자원으로 변모되고 있다.

수자원공사는 각지에 '호수환경협의회'와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지역과 전문가들과 함께 하고 있다. 물론 개선해야 할 것이 한둘이 아니지만 말이다.

그런데 19전투비행단은 그 어떤 노력도 없다. 이대로 가면 30년 후에도 지금처럼 주민과 지역을 업신여기는 군대가 되고 말 것이다.

소음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민군협의기구'가 있다. 그런데 위원장이 강원도 모 대학 교수였다. 아니, 왜! 충주19전투비행단에서 주민 애로사항을 듣고 대화하기 위해 만든 기구의 장(長)을 타 지역 전문가로 세운단 말인가·

이의 개선을 요구하는 공문을 보냈는데, 거부하는 답을 한 달 만에 유인물처럼, 책임자 직인도 없이 보냈다. 마치 군대가 세상을 지배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 주려는 듯 말이다.

물론 전투비행단이 지역만을 위해 존재하는 것이 아님은 누구나 안다. 국민을 위해 가장 큰 희생을 당하고 있는 지역은 19전투비행단이 누구보다도 먼저 모셔야 할 대상이다.

"보이는 형제를 사랑하지 못하면서 어찌 나를 사랑한다고 말하느냐·"란 말씀이, "처처불상사사불공(處處佛像事事佛供) 가르침이 저 무쇠담장을 녹였으면 한다.

'설' 전에 비행단장은 시민을 대표하는 충주시장과 시의장께 인사를 오시라. 그리고 그 민관협의기구를 전면 개편해 지역전문가와 의회, 주민대표가 참여할 수 있도록 재편해야 한다.

또한 전투비행장에 의해 유린된 임진왜란 영웅 충민공 이수일 장군 유적지는 책임지고 관리하고, 모든 장병이 그 뜻을 본받도록 늘 교육을 해야 한다.

시민들이 한 하늘 아래 함께 살기를 원치 않는 두 조직, 하늘과 강을 빼앗아 간 19비행단과 수자원공사는 시민 앞에 늘 기도하듯 하심(下心)해야 한다.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신년]"미호강, 청주·세종·천안 묶는 메가시티의 중심"

[충북일보] 더불어민주당 변재일(청주 청원) 의원은 충북 최다선이다. 변 의원은 지역 현안에 매우 밝은 식견을 갖고 있다. 또 어떻게 현안을 풀어야 하는지 번뜩이는 아이디어가 있다. 충북 도정 사상 최대 업적으로 꼽히는 다목적방사광 가속기 유치를 위한 최일선에 섰다. 그리고 이시종 충북지사와 함께 마침내 꿈을 이뤘다. 그는 본보가 수년전부터 제언한 미호천, 또는 미호강 시대에 가장 적극적으로 공감했다. 변 의원을 만나 2021년 충북의 미래를 위한 구체적인 발전방향을 들어봤다. ◇지난 한해 충북은 역대 최고의 현안 유치를 이뤘다. 그 중심에서 변 의원의 역할이 매우 컸다. 소회는 "과찬의 말씀이다. 충북은 정부예산이 2014년 처음 4조 원에 진입했는데 2018년에 5조 원, 2020년에 6조 원을 넘겼고, 올해도 6조7천73억 원이 반영돼 매년 최고치를 갈아치우고 있다. 이는 8명의 충북 국회의원과 도지사, 시장·군수를 비롯해 모든 공무원들이 열심히 뛰어주신 덕분이지 누구 하나의 공은 아닐 것이다. 다만 재작년부터 끈질기게 노력해온 방사광가속기를 충북에 유치해내고, 예타가 끝나지 않은 사업임에도 올해 정부예산에 설계비 115억 원을 반영시킨 것은 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