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단양군, 경쟁력 있고 희망찬 농업·농촌 조성

'농민이 체감하는 활기찬 농업·농촌 구현' 비전 설정

  • 웹출고시간2021.01.11 14:34:10
  • 최종수정2021.01.11 14:34:10

지난해 단양지역의 한 농가에서 하지를 맞아 단양을 대표하는 황토마늘을 수확하고 있다.

ⓒ 단양군
[충북일보] 청정농업도시 단양군이 지난해 집중호우와 태풍으로 입은 최악의 수해 피해를 극복하고 경쟁력 있고 희망찬 농업·농촌 조성을 위한 잰걸음을 옮기고 있다.

군은 올해 농업·농촌 예산을 지난해 대비 19% 증액 편성하고 '농민이 체감하는 활기찬 농업·농촌 구현'을 비전으로 안정적 농업경영을 위한 다양한 시책의 실행 전에 돌입했다.

가장 먼저 군은 농업인 복지향상 및 농업단체 육성, 안정적인 영농환경 조성 등을 위해 총 16억4천300만원을 들여 34개의 세부사업을 추진한다.

농업인 복지향상을 위해 여성농업인 행복바우처와 농업인 재해 안전공제 가입지원, 농협협력 사업인 충전식 분무기 지원 사업 등을 실시한다.

고질적인 농촌 일손부족 문제 해결을 위해 외국인 계절근로자 입국 사전준비에 철저를 기하며 코로나19 재확산에 대비해 지난해 4천 건의 구인·구직 알선 실적을 올린 농산업 인력지원센터 운영도 보다 강화한다.

이와 함께 2021년 국비사업인 농촌고용인력 지원사업도 추진한다.

미래 농업인 양성을 위해 2천㎡ 규모의 온실시설을 갖춘 경영실습임대농장을 지속 운영하며 청년창업농과 후계농업경영인 발굴에도 노력을 기울인다.

친환경 농업인의 경영안정 및 경쟁력 강화를 위한 8개 분야 31개 사업에도 91억5천400만원의 사업비가 투입된다.

친환경농산물 인증 200농가를 목표로 육성사업을 추진하며 잔류농약검사비용과 무농약지속 직접지불제 지원 등 친환경 인증지원에 1억4천500만원을 투입한다.

또 23억6천400만원을 들여 1만6천603t의 유기질 비료를 공급하고 친환경농산물페스티벌과 유기농업 박람회, 농업기계 박람회 등을 지원해 친환경농산물의 유통 경쟁력 강화에도 나선다.

여기에 관내 3천645농가에 기본형 공익직불제 지원을 위해 54억2천500만원을 투입하며 마늘, 수박, 고추 등 소득 특화작목 농업경영에 12억5천만 원 등 농업인 소득보전과 농산물 품질관리 강화를 위한 전방위적 노력을 기울인다.

이와 함께 경쟁력 있고 지속가능한 축산업 육성을 위해 한우 계통조성 등 10개 사업에 6억2천300만원을 투입하며 쏘가리 등 21만미 치어방류 사업과 제2회 단양강 쏘가리 축제 개최 등 내수면 산업 육성 및 어업 자원화를 위한 사업들도 지속 추진한다.

특히 올해 4월부터는 기 가동 중인 민물고기 축양장에 더해 우량종자 생산시설이 본격 운영됨에 따라 축양장 사육어종을 10종 2천650마리까지, 쏘가리·잉어 등 우량종자 치어를 3만 마리까지 확대해 어업인 소득 증대와 재미와 체험이 결합된 생태관광기반을 구축할 계획이다.

끝으로 군은 총 54억2천300만원이 투입되는 내륙어촌(강마을) 재생사업의 설계 용역을 내달까지 완료해 오는 4월에는 북부지역의 새로운 관광거점이 될 휴양관광 기반의 민물고기 테마파크가 첫 삽을 뜰 수 있도록 사전 준비에 만전을 기할 방침이다.

군 관계자는 "활력이 넘치는 단양 농업농촌을 위해 농업인의 소득 증대와 복지증진을 최우선 목표로 전폭적인 농업·농촌 지원을 확대해 가겠다"고 말했다.

단양 / 이형수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신년]"미호강, 청주·세종·천안 묶는 메가시티의 중심"

[충북일보] 더불어민주당 변재일(청주 청원) 의원은 충북 최다선이다. 변 의원은 지역 현안에 매우 밝은 식견을 갖고 있다. 또 어떻게 현안을 풀어야 하는지 번뜩이는 아이디어가 있다. 충북 도정 사상 최대 업적으로 꼽히는 다목적방사광 가속기 유치를 위한 최일선에 섰다. 그리고 이시종 충북지사와 함께 마침내 꿈을 이뤘다. 그는 본보가 수년전부터 제언한 미호천, 또는 미호강 시대에 가장 적극적으로 공감했다. 변 의원을 만나 2021년 충북의 미래를 위한 구체적인 발전방향을 들어봤다. ◇지난 한해 충북은 역대 최고의 현안 유치를 이뤘다. 그 중심에서 변 의원의 역할이 매우 컸다. 소회는 "과찬의 말씀이다. 충북은 정부예산이 2014년 처음 4조 원에 진입했는데 2018년에 5조 원, 2020년에 6조 원을 넘겼고, 올해도 6조7천73억 원이 반영돼 매년 최고치를 갈아치우고 있다. 이는 8명의 충북 국회의원과 도지사, 시장·군수를 비롯해 모든 공무원들이 열심히 뛰어주신 덕분이지 누구 하나의 공은 아닐 것이다. 다만 재작년부터 끈질기게 노력해온 방사광가속기를 충북에 유치해내고, 예타가 끝나지 않은 사업임에도 올해 정부예산에 설계비 115억 원을 반영시킨 것은 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