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이수현 충북도 감염병관리과장 인터뷰

올해 도 감염병관리과 신설…11일 공식 업무 시작
감염병 대응 최일선 맡아…역학조사·예방접종 등 수행
이 과장 "장기전 대비한 세심한 방역행정 펼칠 것"

  • 웹출고시간2021.01.10 18:38:16
  • 최종수정2021.01.10 18:38:16

이수현 충북도 감염병관리과장

[충북일보] 코로나19 방역을 전담하는 충북도 감염병관리과가 11일 공식 업무를 시작한다.

당초 감염병 대응은 보건정책과 소속 질병관리팀에서 맡아왔으나, 코로나19가 창궐하는 등 신종 감염병에 적극 대응할 필요성이 커지면서 전담 조직이 만들어졌다.

이달 1일자 조직개편으로 신설된 감염병관리과는 3개팀(감염병정책·감염병관리·감염병대응팀) 17명(4급 1명, 5급 4명, 6급 7명, 7급 5명)으로 구성된다.

주요 업무는 △감염병 발생 위기대응 계획 수립 및 시행 △감염병 관리 사업 △역학조사 및 결과 심사·분석 △감염병 전문인력 양성 △보건소 및 의료기관 선벌진료소 설치·운영 △국가지정 입원치료병상 설치 및 지원 △국가예방접종사업 시행 △예방접종 이상반응 감시 등이다.

충북도내 감염병 대응 최일선에 서는 셈이다.

이를 총괄하는 이수현(51·사진) 감염병관리과장은 "세심한 방역 행정이 필요한 때다. 감염병관리과가 조직된 이유의 하나"라고 말했다.

이 과장은 "코로나19 사태가 길어지면서 사회 전반에 피로도가 쌓인 상황"이라고 전제한 뒤 "이제는 장기전을 염두에 두고 도민 피로도와 경제영향 등을 고려한 세심한 방역 정책을 펴야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감염병 전담 조직으로서 포괄적이고 일괄적인 방역조치가 아닌 각 상황에 맞는 맞춤형 행정을 통해 신뢰받는 방역정책을 추진하는데 힘쓰겠다"며 "업무 과다로 쌓인 직원들의 스트레스와 피로도를 줄일 수 있는 방안도 찾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감염병관리과가 코로나19뿐 아니라 앞으로 찾아올 신종 감염병에 적극 대응할 수 있는 조직으로 자리매김하는 체계를 갖춰나가겠다"고 덧붙였다.

모든 도민의 관심이 쏠린 백신 접종 문제에 대해서는 "정부 차원의 '코로나19 예방접종 추진단'이 출범했다. 구체적인 방안이 나오면 도에서도 관련 조직을 구성하는 등 백신 접종에 차질이 없도록 노력하겠다. 정부와 지자체를 믿고 따라주시길 바란다"고 설명했다.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당부도 잊지 않았다.

이 과장은 "코로나19 감염에 대한 부정적 이미지가 강화되면서 역학조사에 어려움을 겪기도 한다. 지나치게 부정적인 시선과 비난을 자제할 필요가 있다"며 "모두가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다. 코로나19가 하루빨리 종식돼 일상을 찾을 수 있도록 조금만 더 힘을 모으자"고 강조했다.

/ 신민수기자 0724sms@naver.com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신년]"미호강, 청주·세종·천안 묶는 메가시티의 중심"

[충북일보] 더불어민주당 변재일(청주 청원) 의원은 충북 최다선이다. 변 의원은 지역 현안에 매우 밝은 식견을 갖고 있다. 또 어떻게 현안을 풀어야 하는지 번뜩이는 아이디어가 있다. 충북 도정 사상 최대 업적으로 꼽히는 다목적방사광 가속기 유치를 위한 최일선에 섰다. 그리고 이시종 충북지사와 함께 마침내 꿈을 이뤘다. 그는 본보가 수년전부터 제언한 미호천, 또는 미호강 시대에 가장 적극적으로 공감했다. 변 의원을 만나 2021년 충북의 미래를 위한 구체적인 발전방향을 들어봤다. ◇지난 한해 충북은 역대 최고의 현안 유치를 이뤘다. 그 중심에서 변 의원의 역할이 매우 컸다. 소회는 "과찬의 말씀이다. 충북은 정부예산이 2014년 처음 4조 원에 진입했는데 2018년에 5조 원, 2020년에 6조 원을 넘겼고, 올해도 6조7천73억 원이 반영돼 매년 최고치를 갈아치우고 있다. 이는 8명의 충북 국회의원과 도지사, 시장·군수를 비롯해 모든 공무원들이 열심히 뛰어주신 덕분이지 누구 하나의 공은 아닐 것이다. 다만 재작년부터 끈질기게 노력해온 방사광가속기를 충북에 유치해내고, 예타가 끝나지 않은 사업임에도 올해 정부예산에 설계비 115억 원을 반영시킨 것은 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