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옥천서 전자발찌 끊고 도주한 성범죄자 200㎞ 도주 끝에 검거

대전·광주·전남 거쳐 진도로
각 시·도 경찰청 신속한 공조
결정적 주민 제보로 긴급 체포

  • 웹출고시간2021.01.06 16:20:13
  • 최종수정2021.01.06 16:20:13
[충북일보] 옥천에서 위치추적 전자장치(전자발찌)를 끊고 200㎞를 달아난 30대 성범죄자가 이틀 만에 경찰에 붙잡혔다.

6일 충북경찰청에 따르면 전날 밤 10시18분께 성범죄자 A(38)씨를 전자장치 부착 등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현행범 체포했다.

A씨는 지난 3일 오후 4시58분께 옥천의 한 모텔에서 전자발찌를 훼손하고 도주한 혐의를 받고 있다.

보호관찰소의 신고를 받은 충북청은 강력·마약범죄수사대와 옥천경찰서를 중심으로 전담팀을 편성해 A씨의 도주 경로를 추적했다.

A씨는 대전·충남 당진·대전·광주·전남 해남 등을 거쳐 200㎞가량 떨어진 전남 진도까지 이동한 것으로 드러났다.

충북청은 도주 경로에 있는 대전·충남·광주·전남경찰청과 공조수사를 벌여 수사망을 좁혀갔다.

충북경찰은 A씨가 도주한 진도경찰서와 도주로 수색 등을 벌인 끝에 한 주민의 결정적 제보를 통해 지난 5일 밤 10시18분께 A씨를 현행범 체포했다.

다행히 도주 과정에서 추가 범행은 발생하지 않았다.

경찰은 A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충북청은 결정적 단서를 제공한 주민에게 보상금을 지급할 예정이다.

충북청 관계자는 "A씨의 특성과 정보를 제공해준 보호관찰소와 도움을 준 각 시·도 경찰청 및 주민에게 감사하다"며 "국가수사본부가 출범한 만큼 시민이 불안해하는 범죄가 발생하지 않도록 타 시·도 경찰청과 적극적인 공조를 통해 수사하겠다"고 말했다.

/ 강준식기자 good12003@naver.com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신년]"미호강, 청주·세종·천안 묶는 메가시티의 중심"

[충북일보] 더불어민주당 변재일(청주 청원) 의원은 충북 최다선이다. 변 의원은 지역 현안에 매우 밝은 식견을 갖고 있다. 또 어떻게 현안을 풀어야 하는지 번뜩이는 아이디어가 있다. 충북 도정 사상 최대 업적으로 꼽히는 다목적방사광 가속기 유치를 위한 최일선에 섰다. 그리고 이시종 충북지사와 함께 마침내 꿈을 이뤘다. 그는 본보가 수년전부터 제언한 미호천, 또는 미호강 시대에 가장 적극적으로 공감했다. 변 의원을 만나 2021년 충북의 미래를 위한 구체적인 발전방향을 들어봤다. ◇지난 한해 충북은 역대 최고의 현안 유치를 이뤘다. 그 중심에서 변 의원의 역할이 매우 컸다. 소회는 "과찬의 말씀이다. 충북은 정부예산이 2014년 처음 4조 원에 진입했는데 2018년에 5조 원, 2020년에 6조 원을 넘겼고, 올해도 6조7천73억 원이 반영돼 매년 최고치를 갈아치우고 있다. 이는 8명의 충북 국회의원과 도지사, 시장·군수를 비롯해 모든 공무원들이 열심히 뛰어주신 덕분이지 누구 하나의 공은 아닐 것이다. 다만 재작년부터 끈질기게 노력해온 방사광가속기를 충북에 유치해내고, 예타가 끝나지 않은 사업임에도 올해 정부예산에 설계비 115억 원을 반영시킨 것은 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