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세종 초미세먼지 오염도, 재작년부터 전국 평균 추월

작년엔 전년보다 23.1% 하락했으나 여전히 공동 2위
신도시 건설로 인구와 차량 등 증가율 높은 게 주원인

  • 웹출고시간2021.01.06 16:02:25
  • 최종수정2021.01.06 16:02:25
ⓒ 환경부
[충북일보] 국내 최대 규모 신도시(행정중심복합도시)가 건설되고 있는 세종은 전국에서 인구 증가율이 가장 높은 도시다.

그러다 보니 자동차와 건물 등 각종 시설물이 늘어나는 속도도 최고다.

이로 인해 전국 평균보다 낮던 먼지 오염도가 2019년부터는 더 높아진 것으로 밝혀졌다.

6일 환경부에 따르면 세종시에 초미세먼지(PM-2.5) 측정소가 처음 설치된 2016년 당시 연평균 농도는 전국 평균(26㎍/㎥)보다 낮은 23㎍/㎥이었다.

이어 2017년에도 같은 수치(전국 25㎍/㎥)였고, 2018년에는 21㎍/㎥(전국 23㎍/㎥)을 기록했다.
ⓒ 환경부
그러나 2019년에는 충남·전북과 함께 충북(28㎍/㎥) 다음으로 높은 26㎍/㎥에 달했다. 전국 평균(23㎍/㎥)보다도 3㎍/㎥ 높았다.

지난해에는 연초부터 계속된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전국적으로 산업 생산과 국민 활동이 위축된 반면 강수량은 예년보다 훨씬 많았다.

이에 따라 전국 평균 초미세먼지 농도도 전년보다 4㎍/㎥(17.4%) 낮아진 19㎍/㎥이었다.

또 세종은 19㎍/㎥으로 떨어지면서 감소율이 전북과 함께 충북(25.0%) 다음으로 높은 23.1%에 달했다.

하지만 여전히 전국 평균보다는 1㎍/㎥ 높았다. 한편 충북은 2017년 이후 지난해까지 4년째 단독 또는 공동으로 전국 17개 시·도 중 1위를 기록했다.

세종 / 최준호 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신년]"미호강, 청주·세종·천안 묶는 메가시티의 중심"

[충북일보] 더불어민주당 변재일(청주 청원) 의원은 충북 최다선이다. 변 의원은 지역 현안에 매우 밝은 식견을 갖고 있다. 또 어떻게 현안을 풀어야 하는지 번뜩이는 아이디어가 있다. 충북 도정 사상 최대 업적으로 꼽히는 다목적방사광 가속기 유치를 위한 최일선에 섰다. 그리고 이시종 충북지사와 함께 마침내 꿈을 이뤘다. 그는 본보가 수년전부터 제언한 미호천, 또는 미호강 시대에 가장 적극적으로 공감했다. 변 의원을 만나 2021년 충북의 미래를 위한 구체적인 발전방향을 들어봤다. ◇지난 한해 충북은 역대 최고의 현안 유치를 이뤘다. 그 중심에서 변 의원의 역할이 매우 컸다. 소회는 "과찬의 말씀이다. 충북은 정부예산이 2014년 처음 4조 원에 진입했는데 2018년에 5조 원, 2020년에 6조 원을 넘겼고, 올해도 6조7천73억 원이 반영돼 매년 최고치를 갈아치우고 있다. 이는 8명의 충북 국회의원과 도지사, 시장·군수를 비롯해 모든 공무원들이 열심히 뛰어주신 덕분이지 누구 하나의 공은 아닐 것이다. 다만 재작년부터 끈질기게 노력해온 방사광가속기를 충북에 유치해내고, 예타가 끝나지 않은 사업임에도 올해 정부예산에 설계비 115억 원을 반영시킨 것은 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