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충주지역 학생 4명 코로나 추가 확진

청소년쉼터 관련 2명·가족전염 초등생 2명
3일까지 4일간 학생 9명으로 증가

  • 웹출고시간2021.01.03 17:57:53
  • 최종수정2021.01.03 17:57:53
[충북일보] 코로나19 양성판정을 받은 충주 청소년쉼터 직원 밀접접촉자 중·고등학생 5명이 잇달아 감염된데 이어 3일에도 이와 관련된 고교생 2명과 가족 간 전파로 보이는 초등생 2명 등 학생 4명이 추가 확진됐다.

이에 따라 충주지역에서는 지난달 31일부터 4일 동안 모두 9명의 초·중·고 학생이 코로나19 양성판정을 받았다.

충북도교육청에 따르면 지난 2일 중·고생 확진자 5명이 발생한 충주 청소년복지시설 청소년쉼터 관련 접촉자 전수검사에서 A고 1명과 B고 1명 등 고교생 2명이 3일 양성판정을 받았다.

또한 전날 확진 판정을 받은 A고교생의 동생 C초등생도 양성 판정을 받았으며, D초등생 1명은 가족 확진에 따른 진단 검사에서 양성 판정이 나왔다.

도교육청은 전날 중·고등학생 5명이 확진 판정을 받은 충주지역 학교 전체와 진천 고교 1곳에 대해 4일부터 8일까지 원격수업으로 전환했다. / 이종억기자 eok527@daum.net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