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21.01.03 14:27:01
  • 최종수정2021.01.03 14:27:01

임택수(왼쪽) 신임 청주부시장이 3일 취임을 앞두고 코로나19 방역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충북일보] 임택수 신임 청주부시장이 취임을 앞두고 첫 행보로 코로나19 방역 현장을 찾았다.

임 부시장은 지난 1일부터 3일까지 코로나19 대응 부서 관계자들로부터 방역 대책과 현황 보고를 받은 뒤 오송역과 충북도자치연수원, 4개 보건소 등을 점검했다.

임 부시장은 "코로나19 상황이 계속되고 있어 방역 활동에 더욱 힘써야 한다"면서 "연휴에도 코로나19 방역을 위해 제 역할을 다하고 있는 직원들을 보니 든든한 마음이 든다"고 격려했다.

청주시는 해외입국자가 오송역에 도착하면 임차택시와 관용버스를 이용해 선별진료소인 상당보건소로 이동시켜 검체 채취 후 검사결과가 나올 때까지 충북도자치연수원에 대기시킨다. 검사 결과 양성이 나오면 입원 조치하고, 음성이면 자가 격리 장소까지 수송을 지원힌다.

각 보건소마다 2명씩 인력을 투입해 다음 날 오전 9시까지 코로나19 상담, 검사안내, 결과 통보 등 24시간 비상방역 근무체계를 유지하며 4개 보건소 선별진료소도 운영 중이다.

해외입국자 임시생활시설인 충북도자치연수원에서는 시 직원들이 3개 조(2인 1조)로 교대근무(00~08시, 08~16시, 16~24시)하며 도시락, 생필품 등을 입소자에게 제공하고 있다.

/ 유소라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