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검찰, 충북지역에 마약 밀수·판매한 태국인 마약조직 일망타진

청주지검, 지난 2018년부터 수사
3년간 마약조직 6곳 적발·67명 검거
22억6천만 원 상당 마약 압수 성과

  • 웹출고시간2020.12.30 14:53:35
  • 최종수정2020.12.30 14:53:41
[충북일보] 검찰이 3년여간의 수사 끝에 충북지역에 마약을 몰래 들여와 판매한 태국인 마약조직 6곳을 적발해 마약사범 67명을 무더기 검거했다.

청주지검은 태국인 마약조직 3곳을 적발해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27명을 검거, 11명을 구속기소 했다고 30일 밝혔다.

검찰은 이 중 5명은 불구속기소 했고, 3명은 수사를 진행 중이다. 남은 8명은 지명수배를 내린 상태다.

검찰에 따르면 태국인 A(35)씨 등 3명은 지난 2018년부터 최근까지 국제특급우편물을 이용해 밀수한 마약 '야바'를 불법체류 근로자들에게 판매한 혐의를 받고 있다.

합법 체류자인 이들이 국내에 밀수한 야바는 4천297정(1천418g)으로, 시가 3억 원에 달한다.

검찰은 이들을 포함해 마약을 구매한 마약사범 등 모두 21명을 입건하고, 이 중 12명을 구속했다.

야바는 태국에서 주로 유통·생산되는 필로폰(메트암페타민) 성분과 카페인 성분 등이 혼합된 합성 마약이다. 현지에서는 '말처럼 힘이 솟는 약(Horse medicine)'으로 불린다.

정제 형태인 야바는 의약품으로 위장하기 쉽고, 열을 가해 연기를 흡입하거나 알약을 가루로 만들어 물에 타 마시는 등 투약 방식이 간편하다.

복용 시 뇌에 도파민을 과도하게 생성해 격한 흥분을 느끼게 해 공격적 성향·피해망상 등을 일으켜 폭력행위로 이어질 위험이 크다.

검찰은 지난 5월부터 8월까지 진천·음성 등에 있는 전용클럽 및 공장 등에서 태국인 노동자들에게 마약을 판매한 태국인 B(25)씨 등 3명도 같은 혐의로 입건해 2명을 구속했다.

B씨 등은 국제특급우편물을 이용해 야바 1천402정(9천800만 원 상당)과 필로폰 17g(5천600만 원 상당)을 밀수한 것으로 드러났다.

지난 2월부터 보은지역 도박장을 중심으로 마약을 판매한 태국인 C(22)씨 등 10명도 검찰에 검거돼 이 중 7명이 구속됐다.

C씨 등은 야바 1천937정(1억3천600만 원 상당)과 필로폰 333g(11억1천만 원 상당)을 몰래 들여온 것으로 조사됐다.

검찰은 이들이 들여온 야바 3천410정(필로폰 성분 1천125g)·필로폰 510g 등 19억3천800만 원 상당의 마약과 판매대금 2천553만 원을 압수했다.

압수된 마약은 1만7천여명이 동시에 투약할 수 있는 양이다.

검찰은 지난 2018년 태국 등 동남아 국가로부터 야바 등 마약류 밀수량이 급증하는 것을 보고 본격적인 태국인 마약사범 집중 단속을 벌였다.

검찰이 2018년 1월부터 올해 11월까지 단속을 통해 검거한 태국인 마약조직은 6곳으로, 검거된 인원만 구속기소 32명·불구속기소 17명·지명수배(기소중지) 13명 등 모두 67명이다.

이 기간 검찰은 야바 7천827정·필로폰 515g·대마 25.53g 등 22억6천만 원 상당의 마약과 마약 판매대금 1억4천923만 원을 압수했다.

검찰 관계자는 "앞으로도 외국인 관련 마약 밀수 등에 대한 지속적이고 적극적인 대응을 통해 마약류의 국내 확산 차단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 강준식기자 good12003@naver.com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