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이시종 충북도지사 "직장 내 방역책임자 지정" 요청

코로나 확산세 엄중 … 1만2천700여 곳 서한문 발송
병·의원 및 약국에 감기약 처방 시 검사 안내 당부
간부회의선 "변종 바이러스 대응 해외입국자 관리 철저"

  • 웹출고시간2020.12.28 16:52:33
  • 최종수정2020.12.28 16:52:33
[충북일보] 이시종(사진) 충북지사가 28일 기업체와 유관기관 등 사업장에 서한문을 보내 직장 내 방역책임자 지정 등 코로나19 방역수칙 준수에 앞장서 줄 것을 당부했다.

도에 따르면 서한문은 도내 기업체, 병·의원, 약국 등 1만2천700여 곳에 발송됐다.

이 지사는 기업체·유관기관·각급 직장 등에서 대해서는 "직장 내 방역책임자 지정, 1일 2회 이상 전 직원들의 발열 등 임상 증상 여부를 확인해 유증상자는 즉시 코로나19 검사를 받도록 조치할 것"을 요청했다.

병·의원(1천831곳), 약국(652곳)에는 "해열제, 감기약 처방을 위해 내원 및 내방하는 도민들에게 반드시 가까운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받을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안내할 것"을 당부했다.

이 지사는 "지난 11월 중순부터 수도권을 중심으로 폭발한 코로나19 국내 확산세가 한 달이 넘도록 꺾이지 않고, 도내에서도 최근 열흘간 446명의 확진자가 발생함에 따라 도민들의 생존을 위협하고 있는 매우 엄중하고 비상한 상황"이라며 "주변의 유증상자를 찾는 선제적인 노력이 절대적으로 필요하다"고 재차 강조했다.

이 지사는 이날 영상회의로 확대간부회의를 주재하며 지난 9월 영국에서 처음 발견된 변종 코로나19 바이러스에 대한 대책을 주문했다.

이 지사는 "영국에서 시작된 코로나19 변종 바이러스가 유럽을 지나 중동, 아시아, 호주까지 번져가고 있다"며 "변종 바이러스는 유전자 변형으로 전염력이 강하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는 만큼 해외입국자의 입국부터 철저한 관리를 통해 변종 바이러스 확산을 방지하기 위한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 안혜주기자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