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충주시, 국토교통부 도시재생예비사업 최종 선정

'공감하는 공간 함께 모이는 봉방누리 만들기' 프로젝트 사업

  • 웹출고시간2020.12.23 11:18:30
  • 최종수정2020.12.23 11:18:30

도시재생예비사업 최종선정.(봉방누리만들기 위치도).

[충북일보] 충주시가 국토교통부에서 주관한 2021년도 도시재생예비사업에 최종 선정됐다.

시는 봉방동의 '공감하는 공간 함께 모이는 봉방누리 만들기' 프로젝트 사업이 도시재생예비사업으로 선정됐다고 23일 밝혔다.

올해는 전국 120개 기초자치단체에서 후보 사업을 신청했으며, 도시재생 전문가로 구성된 평가위원회에서 서면평가, 발표평가 등 절차를 거쳐 80개 사업을 선정했다.

최종 선정은 국무총리가 주관하는 도시재생특별위원회의 심의로 이뤄졌다.

'공감하는 공간 함께 모이는 봉방누리 만들기'는 봉방동 주민·상의협의체가 긴밀하게 협력해 발굴·수립한 사업이다.

옛 충주시건강다문화가족지원센터 건축물을 리모델링해 주민쉼터, 주민공동체 공간, 다목적 공간, 회의실, 프로그램 운영실 등 지역공동체의 활동 거점 시설을 건립하는 것을 주 내용으로 하고 있다.

또 △사업의 지속성 및 자력 재생을 위한 주민역량강화 교육 △문제점 파악 및 해결을 위한 커뮤니티 매핑 △범죄 예방을 위한 로고젝터 설치 △지역 내 건강 취약 계층을 위한 커뮤니티 케어 등의 사업을 추진한다.

도시재생예비사업 선정을 통해 지원받는 국비 2억 원을 포함한 총 사업비 5억2천500만 원을 투입해 2021년까지 완공할 계획이다.

시는 해당 사업을 통해 도시재생뉴딜사업을 위한 시민 역량을 강화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조길형 시장은 "올해 달천동 도시재생 인정사업이 선정된 데 이어 봉방동 도시재생 예비사업이 추가 선정되면서 지역 발전에 의미있는 성과가 이어지고 있다"며 "시민 삶의 질에 궁극적인 도움이 될 도시재생 뉴딜사업이 지속 추진될 수 있도록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시는 현재 추진 중인 성내성서동 도시재생사업을 비롯한 6개소의 도시재생 뉴딜사업이 성공 추진에 집중하는 것은 물론, 원도심 활성화를 위한 다각적인 방안을 지속적으로 모색해 나갈 방침이다.

충주 / 윤호노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