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제천 코로나19 확진자 추가 1명 발생

청풍 노선 공영버스 운전기사, 추가 감염여부 조사 중
단양군도 제천 확진자와 접촉한 추가 확진자 1명 발생

  • 웹출고시간2020.12.21 10:41:00
  • 최종수정2020.12.21 10:41:00
[충북일보] 제천시의 한 시내버스 기사가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으면서 지역 누적 확진자가 221명으로 늘었다.

시에 따르면 양성 판정자는 청풍면 노선을 운행하는 시내버스 운전기사로 운수종사자 전수검사를 통해 양성으로 확인됐다.

시가 전날 진행한 택시와 시내버스 운수 종사자 123명 등 총 479명에 대한 코로나19 진단검사에서 시내버스 기사 1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또 재검 대상자 1명은 감기몸살 증상으로 병원 응급실을 찾았다가 갑자기 심정지를 일으켜 위독한 상태라고 시는 전했다. 또 다른 재검 대상자 1명은 코호트(동일집단) 격리 중인 제천의 M병원 입원 환자다.

이상천 시장은 이날 온라인 브리핑에서 "시내버스 운전석에 가림막이 설치됐고 운행 중 철저히 마스크를 착용했기 때문에 승객 전염 가능성은 적다"고 말했다.

시는 확진 시내버스 기사가 운행한 제천 시내~청풍면 노선 탑승객 중 접촉자가 있는지 확인하고 있다.

인접 단양군에서도 신종 코로나19 확진자가 1명 추가 발생하며 누적 7명의 확진자 수를 기록했다.

21일 단양군에 따르면 전날 진단검사를 받은 50대 A씨가 '양성' 판정을 받았다.

A씨는 제천의 친척(제천 111·113번 확진자)을 접촉해 감염된 단양 5번 확진자의 배우자로 발열과 기침 증상을 보였지만 격리 중이어서 접촉자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제천·단양 / 이형수기자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청권 광역철도망 추진 적극 지지"

[충북일보] "행정수도 완성·균형발전 위해 꼭 필요한 '충청권 광역철도망' 추진을 적극 지지한다."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를 비롯한 도내 10개 건설단체로 구성된 충북건설단체연합회는 충청권 광역철도망 구축계획을 적극 지지한다고 17일 밝혔다. 충북건설단체연합회는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회장 윤현우) △대한전문건설협회 충북도회(회장 우종찬) △대한주택건설협회 충북도회(회장 정철희) △대한기계설비건설협회 충북도회(회장 김동오) △대한건축사협회 충북도건축사회(회장 이근희) △한국전기공사협회 충북도회(회장 전주양) △한국정보통신공사협회 충북도회(회장 이상익) △한국엔지니어링협회 충북지회(회장 권영국) △대한시설물유지관리협회 충북도회(회장 정갑성) △한국소방시설협회 충북도회(회장 김학정) 등 10 단체로 구성됐다. 충북건설단체연합회 윤현우 회장은 이날 "충청권 핵심도시인 대전·세종·청주는 광역 대중교통체계가 미흡할 뿐만 아니라 청주국제공항과 국내 유일의 고속철도 분기역인 KTX오송역과의 연계성도 부족해, 성장 가능성이 무한함에도 그 잠재력을 제대로 발휘하지 못하고 있다"고 전제했다. 그러면서 "충청권 국가 핵심 SOC의 효용성을 극대화하고, 행정수도 완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