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영동서 코로나19 확진자 1명 추가 발생…대구발 4명으로 늘어

  • 웹출고시간2020.12.12 10:03:42
  • 최종수정2020.12.12 10:03:42
[충북일보] 영동군에서 코로나19 확진자 1명이 추가 발생했다.

12일 영동군은 A(60대, 영동 10번)씨가 전날 양성으로 확인된 60대 부부 중 한 명과 접촉했을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60대 부부는 이달 4∼5일 자신들이 운영하는 식당에서 대구 확진자와 김장을 하고 식사를 같이 한 것으로 전해졌다.

영동군은 A씨를 입원 조처하고 동선과 접촉자를 파악하고 있다.

A씨는 영동지역 10번째 확진자다.

영동 / 손근방기자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대신협 공동 인터뷰-도종환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장

[충북일보] 더불어민주당 도종환(청주 흥덕)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위원장은 "지역신문, 지역언론은 자치분권과 국토 균형발전을 위한 주요 공공재"라고 강조했다. 친문 의원 중심의 싱크탱크인 '민주주의 4.0 연구원' 초대 이사장인 도 위원장은 지난 26일 대한민국지방신문협의회와 가진 인터뷰에서 "지역언론과 지역신문이 살아야 정치, 경제, 문화 등 계속되는 불균형 속에서 진정한 민주주의와 자치분권, 그리고 균형발전이 이뤄질 수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특히 "지역언론은 지역 여론의 장"이라며 "지역언론은 지역 내 여론의 다양성을 넓히고, 지역 권력의 부조리와 비효율을 감시·비판하고, 지방자치 정착을 통해 지역의 민주화를 실현해 나갈 수 있다"고 역설했다. 지난 10월 20일 '지역신문발전지원 특별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 발의했던 도 위원장은 "지역신문의 건전한 발전기반을 조성하여 여론의 다원화, 민주주의의 실현 및 지역균형 발전을 이루기 위해서는 지역신문에 대한 상시 지원이 요구된다"고 주장했다. 개정안은 오는 2022년 12월 31일까지로 한정된 법의 유효기간을 삭제한 것이 핵심이다. 또한 지역신문에 15년 이상 재직하도록 한 지역신문발전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