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20.11.30 15:39:27
  • 최종수정2020.11.30 15:39:27

국가기록원이 대통령기록관(세종시 어진동)에서 12월 1일부터 내년 6월말까지 '대통령기록 시·서·화(詩書畵)'라는 주제로 기획전시회를 연다. 그림은 조선후기 화가 윤덕희(1685~1776)가 그린 '송하고사도(松下高士圖)'.

ⓒ 국가기록원
[충북일보] 국가기록원이 대통령기록관(세종시 어진동 34-51)에서 12월 1일 오후 2시부터 내년 6월말까지 '대통령기록 시·서·화(詩書畵)'라는 주제로 기획전시회를 연다.

현장에 가면 우리나라 역대 대통령들이 재직 기간 보관하고 있던 각종 글씨, 그림, 기념품 등 모두 48점을 구경할 수 있다.

이 가운데 조선후기 화가 윤덕희(1685~1776)가 그린 '송하고사도(松下高士圖)'는 희소성이 높다고 국가기록원 측은 밝혔다.

그는 조선 중기의 대표적 문인인 고산 윤선도(孤山 尹善道·1587~1671)의 후손이다. 작품에는 "우연히 소나무 아래에 와서 돌베개 높이 베고 잠이 들었네. 산 속이라서 달력도 없는 탓에 추위가 다 가도 어느 해인지도 모르겠네."라는 설명이 있다.

김영삼 전 대통령이 1994년 중국을 방문했을 때 장쩌민(江澤民) 국가 주석에게서 선물로 받은 명나라 시대 붓과 벼루,독립운동가인 해공 신익희((海公 申翼熙·1894~1956)선생의 글씨 등도 공개된다.

한편 대통령기록관은 코로나19 사태에 따라 지난 6월 16일부터 '전시관 관람 사전 예약제(시간 당 100명 이내)'를 실시하고 있다. ☏044-211-2181

세종 / 최준호 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대신협 공동 인터뷰-도종환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장

[충북일보] 더불어민주당 도종환(청주 흥덕)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위원장은 "지역신문, 지역언론은 자치분권과 국토 균형발전을 위한 주요 공공재"라고 강조했다. 친문 의원 중심의 싱크탱크인 '민주주의 4.0 연구원' 초대 이사장인 도 위원장은 지난 26일 대한민국지방신문협의회와 가진 인터뷰에서 "지역언론과 지역신문이 살아야 정치, 경제, 문화 등 계속되는 불균형 속에서 진정한 민주주의와 자치분권, 그리고 균형발전이 이뤄질 수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특히 "지역언론은 지역 여론의 장"이라며 "지역언론은 지역 내 여론의 다양성을 넓히고, 지역 권력의 부조리와 비효율을 감시·비판하고, 지방자치 정착을 통해 지역의 민주화를 실현해 나갈 수 있다"고 역설했다. 지난 10월 20일 '지역신문발전지원 특별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 발의했던 도 위원장은 "지역신문의 건전한 발전기반을 조성하여 여론의 다원화, 민주주의의 실현 및 지역균형 발전을 이루기 위해서는 지역신문에 대한 상시 지원이 요구된다"고 주장했다. 개정안은 오는 2022년 12월 31일까지로 한정된 법의 유효기간을 삭제한 것이 핵심이다. 또한 지역신문에 15년 이상 재직하도록 한 지역신문발전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