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충주시, 12월 1일부터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

대시민 호소문 발표, '일상의 잠시 멈춤' 적극 동참 요청

  • 웹출고시간2020.11.30 13:17:24
  • 최종수정2020.11.30 13:17:24

박중근 충주부시장이 비대면 형태로 코로나19 대시민 호소문을 발표하고 있다.

ⓒ 충주시
[충북일보] 충주시가 코로나19 감염의 고리를 끊기 위해 총력 대응하고 있다.

박중근 부시장은 30일 충주시청 국원성회의실(비대면)에서 코로나19 지역 확산에 따른 대시민 호소문을 발표했다.

박 부시장은 브리핑을 통해 "그동안 지역사회의 코로나 확산 방지를 위해 최선을 다해왔지만, 최근 이동 동선이 넓은 확진자가 발생하는 매우 심각한 상황에 처해있다"고 전했다.

이어 "앞으로 2주간을 지역사회 N차 감염 고리를 끊을 중요한 시간으로 판단하고 대응에 나설 것"이라며 "12월 1일 0시부터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정부에서 발표한 1.5단계보다 더 상향된 2단계로 격상한다"고 밝혔다.

그는 코로나 확산 차단을 위한 시민들의 동참을 강력하게 호소하며 "2단계 격상 조치로 힘들고 불편하겠지만, 시민 여러분이 코로나 예방의 최일선에 서 있는 방역의 주체로서 '일상의 잠시 멈춤'에 함께해 달라"고 요청했다.

또 "코로나부터 안전한 곳은 없다는 점을 인식하고 △항상 마스크 착용 △행사·모임 등 외부활동 자제 △수시로 손 씻기 및 열 체크 △2m 이상 거리두기 실천 등 방역수칙을 꼭 지켜달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발열, 목 아픔, 기침 등 호흡기 증상이 있으면 꼭 보건소 안내를 받아 선별진료소를 찾을 것"과 "의료진에서도 의심 증상이 있는 환자가 선별진료소의 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해 달라"고 당부했다.

특히 식당·카페 등에서 마스크를 벗는 상황을 최소화하고 가급적 배달포장 서비스를 이용할 것을 거듭 요청했다.

박 부시장은 "코로나 지역 전파를 차단하기 위해 시민들의 자발적인 동참이 꼭 필요한 중대한 시기"라며 "가능한 모든 방안을 총동원해 코로나의 지역 내 확산방지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로 격상되면 △실내 전체·위험도 높은 실외에서 마스크 착용 의무화 △모든 모임·행사 100인 이상 금지 △음식점 오후 9시 이후 포장·배달만 허용 △스포츠 관중 입장 10% 제한 △학교 밀집도 1/3 원칙 △종교활동 좌석수 20% 이내 제한 및 모임·식사 금지 등의 방역조치가 시행된다.

충주 / 윤호노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대신협 공동 인터뷰-도종환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장

[충북일보] 더불어민주당 도종환(청주 흥덕)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위원장은 "지역신문, 지역언론은 자치분권과 국토 균형발전을 위한 주요 공공재"라고 강조했다. 친문 의원 중심의 싱크탱크인 '민주주의 4.0 연구원' 초대 이사장인 도 위원장은 지난 26일 대한민국지방신문협의회와 가진 인터뷰에서 "지역언론과 지역신문이 살아야 정치, 경제, 문화 등 계속되는 불균형 속에서 진정한 민주주의와 자치분권, 그리고 균형발전이 이뤄질 수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특히 "지역언론은 지역 여론의 장"이라며 "지역언론은 지역 내 여론의 다양성을 넓히고, 지역 권력의 부조리와 비효율을 감시·비판하고, 지방자치 정착을 통해 지역의 민주화를 실현해 나갈 수 있다"고 역설했다. 지난 10월 20일 '지역신문발전지원 특별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 발의했던 도 위원장은 "지역신문의 건전한 발전기반을 조성하여 여론의 다원화, 민주주의의 실현 및 지역균형 발전을 이루기 위해서는 지역신문에 대한 상시 지원이 요구된다"고 주장했다. 개정안은 오는 2022년 12월 31일까지로 한정된 법의 유효기간을 삭제한 것이 핵심이다. 또한 지역신문에 15년 이상 재직하도록 한 지역신문발전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