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충북 지자체 확진자 동선공개 제각각

질병관리청 공식 지침에도 공개범위 제각각
지침 따른 청주시·제천시 등 시민 불만 폭주
"혼란 야기… 동선 공개 범위 일원화 필요"

  • 웹출고시간2020.11.26 20:33:51
  • 최종수정2020.11.26 20:34:10
[충북일보] 코로나19 확산세가 매서운 가운데 충북도내 지자체별로도 동선 공개 지침이 상이해 시민들의 불만이 고조되고 있다.

일부 지자체는 질병관리청 동선 공개 지침대로 따르고 있음에도 상세하게 동선 공개를 하는 지자체와 비교된다며 여론의 뭇매를 맞고 있다.

지역 온라인 커뮤니티에선 불안감에 휩싸인 시민들이 확인되지 않은 '카더라식 정보'를 퍼나르는 부작용도 발생하고 있다.

이에 질병관리청이 지자체별로 제각각인 동선 공개 범위를 일원화하고,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에 따라 동선 공개 방식을 변경해야 한다는 지적이 제기된다.

26일 청주시에 따르면 질병관리청의 지침대로 동선 공개를 하고 있다. 질병관리청은 올해 3월부터 3차례에 걸쳐 동선 공개 지침을 개정했다. 현행 지침상 거주지 정보는 '읍·면·동 이하'의 정보는 공개가 불가하며, 접촉자가 모두 파악된 동선은 공개하지 않는다.

제천시도 질병관리청 지침대로 지난 24일 지역을 찾았던 서울 거주 확진자(용산 199번)의 제천 가족 자가격리와 진단검사 사실을 재난안전문자를 통해 공지하면서 읍·면·동은 밝히지 않았다.

반면, 충주시와 단양군 등 인근 지자체에선 코로나19 확진자 동선을 읍·면·동 단위로 전파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단양의 한 초등학교 방과후 교사 확진 소식이 전해진 지난 22일 군 방역당국은 해당 학교명을 재난안전문자로 공개하면서 전수검사 진행 사실을 알렸다.

충주시 역시 지역 확진자와 지역을 경유한 타 지역 확진자의 지역 내 동선을 알리며 식당, 골프장, 휴게소 이름과 방문 시각 등을 소상히 공개하고 있다.

이처럼 일부 지자체가 읍·면·동 이하의 정보까지 공개하고 나서면서 인근에서 질병관리청의 지침대로 정보를 공개하지 않는 지자체의 주민 불만이 고조돼 혼란이 야기되고 있다.

지자체가 공개하지 않거나 접촉자가 다 파악된 동선 정보가 SNS를 통해 확산되는 부작용도 나오고 있다. 지자체가 정보를 한정적으로 공개하고, 시민들은 SNS 정보의 진위 여부를 확인하지 못하면서 혼란과 불만이 가중되고 있는 셈이다.

이에 정치권에서는 지자체별로 제각각인 동선 공개 규정을 일원화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강훈식 의원은 코로나19 확진자들의 동선 공개 범위를 확대하고, 전국의 각 지자체별로 상이한 동선 공개 범위를 동일하게 해줄 것을 질병관리청에 요청했다.

강 의원은 "동선 범위가 읍·면·동 이하로는 공개되지 않아 시민들의 불안이 가중되고, 각 지자체별로 동선 공개 범위가 상이해 각 지자체 사이에 혼란이 벌어지는 경우가 많다"면서 "하지만 질병관리청 자료에 따르면 전체 정보 제공 지자체 243곳 중 84%에 달하는 204개 지자체가 동선 범위와 관련해 지침을 위반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개인정보 등의 이유로 모든 동선 공개가 어렵다면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에 맞춰서라도 동선 공개 범위를 확대하는 게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 유소라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