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철새 유입 늘어 고병원성 AI 발생 우려 고조

농식품부·충북도, 무인 방제헬기 긴급 투입
무심천 등 5개소 인근 농가 매일 소독

  • 웹출고시간2020.11.26 16:15:18
  • 최종수정2020.11.26 16:15:18

철새 유입으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발생 우려가 높아지면서 무인 방제헬기가 청주 미호천 등 철새도래지에 긴급 투입됐다. 사진은 무인 방제헬기가 공중에서 약제를 살포하는 모습.

[충북일보] 철새도래지 주변 농장에 대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발생 우려가 높아지면서 무인 방제헬기가 긴급 투입됐다.

농림축산식품부와 충북도는 AI 방역을 위해 기존 소독장비 외에 무인 방제헬기를 추가 투입하는 등 가용한 소독자원을 최대한 동원하고 있다고 26일 밝혔다.

최근 국내 야생조류에서는 고병원성 AI가 지속적으로 검출(7건)되고 있고 이달 들어서는 철새 서식 수의 큰 폭으로 증가했다.

전국 철새 서식개체는 94만5천 마리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4%, 지난 10월보다 64% 증가했다.

충북은 지난해보다 43%, 지난 10월보다 234% 증가한 3만 마리의 철새가 유입된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AI 방역에 투입된 무인헬기 소독장비(회당 45분, 용량 30∼50ℓ)는 방제차량이 접근하기 힘든 장소까지 방제가 가능하고, 소독용량이 적고 시간이 짧은 드론(회당 10분, 용량 10ℓ)의 단점을 보완할 수 있는 이점이 있다.

도는 철새도래지 방역을 위해 지난 10월부터 미호천, 무심천, 보강천, 백곡지, 충주호 등 철새도래지 5개소에 광역방제기 6대, 드론 11대, 살수차 1대, 차량 16대를 배치하고 인근 농로, 가금농가를 대상으로 매일 소독을 실시하고 있다.

6개 구간에는 통제초소 설치로 축산차량의 통행을 금지하고 있다.

특히 미호천, 무심천, 보강천 주변 3㎞를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하여 가금농가(160호)에 대한 모니터링 검사를 2주마다 실시하고 소독 및 방역점검을 강화하고 있다.

도 방역관계자는 "현재까지 도내 고병원성 AI 바이러스 유입이 확인되지 않았지만, 향후 더 많은 철새가 도래할 것으로 예측된다"며 "12월에는 철새도래지에 대한 소독 및 차량 및 사람의 출입통제를 한층 강화하여 가금농가로 바이러스가 유입되는 일이 없도록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 안혜주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