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20.11.23 11:21:36
  • 최종수정2020.11.23 11:21:36
[충북일보] 영동소방서는 아파트 화재 시 인명 피해를 줄이고 피난시설에 대한 안전의식 고취를 위해 공동주택 내 경량칸막이 사용 및 안전관리에 대해 홍보키로 했다.

경량칸막이란 출입구나 계단으로 대피하기 어려운 경우 옆 세대로 피난할 수 있도록 발코니의 한쪽 벽면을 9mm가량의 석고보드 등 경량 구조로 만들어져 몸이나 물건을 이용해 충격을 주면 쉽게 파괴할 수 있어 출입문으로 탈출이 불가능할 경우 옆 세대로 대피할 수 있도록 만들어진 피난설비다.

하지만 대부분 가정에서 경량칸막이의 존재 여부를 모르는 경우가 많고 부족한 수납공간을 해결하기 위해 붙박이장, 수납장을 설치하는 등 비상대피공간을 다른 용도로 변경해 사용하는 경우가 많다.

이에 소방서는 △경량칸막이 설치 세대 안전픽토그램 배부 △엘리베이터 등 공동이용시설 홍보안내문 부착 △입주민 대상 설명회를 통하여 물건적치를 자제해 줄 것을 홍보 및 교육 등 다양한 방법으로 노력하고 있다.

류광희 영동소방서장은 "경량칸막이는 화재 등 재난 상황 발생 시 안전하게 대피할 수 있는 피난시설인 만큼 적절한 관리와 사용법 숙지로 유사시 긴급대피에 지장이 없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영동 / 손근방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