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20.11.22 15:59:44
  • 최종수정2020.11.22 15:59:44
[충북일보] 청주상공회의소 충북지식재산센터는 지난 21일 청주 복지시설인 그룹홈 3곳(서원경·희망나눔·꿈이 있는집)에서 충북발명교육연구회 교사들과 함께 '창의력 발명교육 재능기부'를 했다.

이번 교육은 충북도와 특허청의 지원으로 진행하는 지식재산 재능나눔사업의 일환으로 마련됐다. 지난 2018년부터 도내 학교 선생님들의 재능을 기부 받아 그룹홈을 직접 방문해 현장교육으로 진행된다.

올해는 평소 학생들이 궁금해 왔던 주제를 바탕으로 선생님과 함께 체험학습을 수행하며 협동심과 창의력을 증진시켰다. 교육봉사에 대한 나눔문화 확산에도 크게 기여했다는 평이다.

충북지식재산센터 관계자는 "코로나19로 교육 현장에서도 많은 어려움이 발생하고 있지만, 이번 지식재산 재능나눔 행사를 통해 참여학생들의 학업수행능력을 향상시키는 발판이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그룹홈'은 보호가 필요한 아동에게 가정과 같은 주거 환경에서 각자의 개별적인 특성에 맞춰 보호 양육 서비스를 제공하는 소규모 보호시설이다.

/ 유소라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