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20.11.20 14:08:37
  • 최종수정2020.11.20 14:08:37
[충북일보] 영동군이 지난 20일 영동군청 대회의실에서, 군산하 직원 50여명을 대상으로 균형발전, 지방분권, 국민주권의 확대 강화를 위한 직무역량강화 교육 및 토론을 실시했다.

군은 지역 간의 균형발전과 자립적 발전이, 주민들의 삶의 질 향상과 지역성장으로 이어진다고 보고, 공직자 역량강화와 전략 모색을 위해 교육을 마련했다.

수도권 집중현상 및 부동산시장의 불안이 계속되고 있는 상황을 해결하고 국가균형발전의 필요성을 강조하는 정부의 방침과도 일맥상통한다.

이날 군은 충청북도 국토균형발전 및 지방분권촉진센터 이두영 센터장을 강사로 초청해 '국가균형발전 및 지방분권운동의 성과와 과제'라는 주제로 변화되는 정부정책, 국가균형발전 및 지방분권 운동의 필요성, 상생발전을 위한 과제 등을 교육했다.

특히, 자치분권과 국가균형발전 조화로 지역의 특화발전을 도모하는 전략의 필요성과 주민과 함께하는 민주주의의 실현을 강조했다.

군은 교육내용을 토대로 향후 지역특성을 반영한 균형발전 정책과 발전전략 개발에 주력한다는 방침이다.

지역의 현안, 갈등, 쟁점을 해결할 실마리를 찾아내 군정발전의 원동력으로 삼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군 관계자는 "민 주도의 지속적인 활동을 위한 교류협력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주민참여 및 자치역량 확대를 위한 프로그램을 지속 개발해, 지역의 위기 극복과 새로운 도약을 이끌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영동 / 손근방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