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NH농협은행, 종이없는 전자창구 구축

고객중심의 디지털 환경 높여

  • 웹출고시간2020.11.19 17:27:29
  • 최종수정2020.11.19 17:27:29

청주시 서원구 성화동에 위치한 NH농협은행 충북영업부에서 고객이 종이대신 태블릿 PC모니터로 신청서에 전자서명을 하고 있다.

ⓒ NH충북농협
[충북일보] NH농협은행 충북영업본부는 디지털 경쟁력 확보와 고객중심의 편리성을 높인 종이없는 전자창구 시스템을 전 영업점으로 확대 시행 중이라고 19일 밝혔다.

전자창구 시스템은 기존 신청서, 동의서 등 종이서류 대신 각 창구에 비치된 태블릿 단말기에서 전자펜, 전자서식 등 요소를 접목해 종이가 필요없는 친환경 디지털 창구 시스템이다.

이를 통해 기존 서면작성보다 더 신속하게 업무를 마칠 수 있고, 금융상담 시 태블릿 PC로 거래내용을 띄워 고객과 직원이 함께 내용을 공유할 수 있어 업무처리의 편의성과 만족도가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선명도와 큰 글씨 등 시각적 편의성을 높여 종이에 익숙한 분들도 거부감 없이 업무를 볼 수 있도록 신경을 썼다.

태용문 NH농협은행 충북영업본부장은 "변화하는 시대에 발맞춰 고객중심의 디지털 환경 구축으로 더 나은 금융서비스를 제공해 가겠다"고 밝혔다.

/ 성지연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임호선·엄태영 의원, 국회 예산소위 위원 선임

[충북일보] 더불어민주당 임호선(증평·진천·음성) 의원과 국민의힘 엄태영(제천·단양) 의원이 내년도 556조 원의 정부 예산을 심의·의결하는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예산안조정소위원회(예산소위) 위원에 선임됐다. 예산소위는 각 상임위와 예결위를 거친 정부예산안을 최종적으로 심의하는 핵심 소위로, 임 의원과 엄 의원은 충북, 충남, 대전, 세종 등 충청권에 필요한 국가예산을 확보하는 데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민주당에서 충북 의원이 예산소위에 포함된 것은 4년 만이며 충북 초선의원이 예산소위에 포함된 것도 지난 2015년 이후 5년 만이다. 민주당 예결소위 위원은 정성호 위원장과 박홍근 간사를 포함한 양기대(경기), 허종식(인천), 임호선(충청), 윤준병·서동용(호남), 위성곤(제주·강원), 박재호(부산·울산·경남) 의원 등 9명이다. 또 국민의힘은 추경호 간사를 비롯해 조해진, 정찬민, 엄태영, 임이자, 박수영 의원 등 6명으로 구성됐다. 임 의원은 "임기 첫 해에 권역 예산을 책임지는 예산소위 위원까지 맡게 되어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며 "지역구를 넘어 충북과 충청권의 내년 사업 예산을 꼼꼼하게 살펴 지역발전을 견인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