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자율성 보장해야 지역균형뉴딜 성공"

이시종 지사, 균형발전 정책박람회서 피력

  • 웹출고시간2020.11.10 15:00:23
  • 최종수정2020.11.10 15:00:23

이시종 충북지사가 10일 청주대학교 경상대학 세미나실에서 열린 '2020 대한민국 균형발전 정책박람회'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충북일보] 이시종 충북지사가 10일 "지역균형뉴딜이 성공하기 위해서는 지자체 스스로 특색에 맞는 사업을 할 수 있도록 자율성을 좀 더 보장하고 규제를 대폭 완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지사는 이날 청주대학교 경상대학 세미나실에서 열린 '2020 대한민국 균형발전 정책박람회'에서 축사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이 지사는 "신중앙집권화를 초래하는 현재의 (정부) 공모사업을 총사업비 개념의 포괄보조사업으로 과감히 전환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또한 "국가 균형발전을 위해 경부축에 대응한 강호축(강원~충청~호남) 개발에 정부가 좀 더 많은 관심과 배려를 보여줄 것"도 건의했다.

이날 정책박람회는 국가균형발전위원회와 전국 40여 개 학회, 국책연구원, 시도연구원 등이 주최한 것으로 11일까지 이틀간 이어진다.

김사열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위원장은 이 지사의 축사가 끝난 뒤 '국가균형발전 2020, 지역주도 한국판 뉴딜'이라는 주제로 지역균형 뉴딜을 통한 국가균형발전 달성 방안에 대해 기조강연을 했다.

이어 임승빈 명지대학교 교수를 좌장으로 강현수 국토연구원장, 김의영 서울대 교수, 김홍상 한국농촌경제연구원장, 장지상 산업연구원장, 진승호 국가균형발전위원회 기획단장이 열띤 토론을 통해 다양한 국가균형발전 정책과 아이디어를 제시했다. / 안혜주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4차산업혁명, 고용의 흐름을 바꾸다 - 전문가 제언

[충북일보] 4차산업혁명 맞춤형 인재로 '창의융합인재'가 대두되고 있다. 여기서 창의융합은 무에서 유를 창조하는 것이 아닌 두 가지 이상의 분야를 결합하고 통합해 새로운 분야를 창출하는 것이다. 남윤명 충북연구원 성장동력연구부 연구위원은 4차산업혁명 이전부터 진행되던 산업변화에 청년들이 고민만 하기보다는 유연하게 접근했으면 좋겠다고 설명한다. 또 4차산업혁명으로 일자리가 감소할 것이라는 우려에 대해 '단기적'으로는 그렇게 보일 수 있지만 '장기적' 관점에서 바라보면 꼭 그렇지 않다고 이야기한다. 그는 "일자리가 없어지거나 기계로 대체될 것이라 우려하지만 실제로는 보완되거나 새롭게 만들어지는 것이 맞는 것 같다"며 "요즘 기업들이 원하는 인재도 진짜 이공계와 인문계의 완벽한 지식결합을 원하는 것이 아니다. 이를테면 경영학에서 회계 지식에 컴퓨터활용능력 정도를 의미한다"고 말했다. 이어 "스마트공장의 1단계 수준은 기본적 정보, 데이터베이스를 만드는 수준이기 때문에 어렵게 고민하기 보다는 관련 교육을 받거나 경험하는 등 접해보는 것이 더 바람직하지 않을까싶다"고 덧붙였다. 충북은 제조업 비중이 높은 산업구조를 갖고있다. 남 연구위원은 제조업에서 '스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