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20.11.10 14:30:58
  • 최종수정2020.11.10 14:30:58

옥천 전통문화체험관 일원에서 열린 문화야행 기간 육영수 생가 조명모습.

[충북일보] 옥천군은 지난 3∼8일까지 6일간 옥천구읍 전통문화체험관 일원에서 열린 2020 옥천 문화재야행을 성황리에 마무리했다.

야간형 문화유산 향유프로그램인 옥천 문화재야행은 정지용문학관, 옥천향교, 옥주사마소, 육영수 생가 등 옥천 구읍 일원에서 올해 처음 개최됐다.

군은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대규모 관람객들이 밀집되는 공연, 마켓. 야시장 등을 취소해 규모는 축소되어 비대면 온라인 문화재야행과 문화재 야간특별개방으로 진행했다.

정지용문학관부터 육영수생가까지 구읍의 밤을 네온사인 등이 반짝반짝 빛으로 수놓으며 닫혀있던 문화재를 조명과 함께 즐기는'야경(夜景)'과 전통문화체험관내 전시동에 문화유산 40여점이 전시되며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했다.

또한 오랜만에 고향 옥천을 방문한 성우 김기현 씨와 함께 둘러본 구읍의 문화재 기행 등 온라인 문화재 야행을 유튜브로 생생하게 송출했다.

군은 행사기간 중 입장 팔찌를 차고 스탬프 투어 인원만 2천명이 넘었고, 소원지 참여 1천여명, 문화유산 키트 체험에 600명이 참여하는 등 행사장은 가족 단위 관람객들로 붐볐다.

옥주사마소를 방문한 한 관람객은 "옥천에서 살아온 지 30년이 넘었지만 옥주사마소가 어딘지도 몰랐는데, 이번 야행으로 아름다운 조명과 함께 관람했다"며"옥천 구읍 거리와 문화재의 아름다움을 느낄 수 있는 행사를 준비해줘서 감사하다 "고 전했다.

옥천군 새마을회는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사회 분위기를 살리고 쌀쌀한 추위 속 축제를 방문하는 주민들을 위하여 군고구마·국화빵·오뎅 등 먹거리 판매를 통하여 행사에 활력을 불어넣었다.

황수섭 문화관광과장은 "코로나 여파로 행사규모가 대폭 축소되어 다양한 행사와 먹거리 등을 제공하지 못해 아쉬운 점이 남는다. 내년에는 더욱 다양한 볼거리와 다채로운 행사로 문화재야행을 준비하겠다 "고 밝혔다.

옥천 / 손근방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4차산업혁명, 고용의 흐름을 바꾸다 - 전문가 제언

[충북일보] 4차산업혁명 맞춤형 인재로 '창의융합인재'가 대두되고 있다. 여기서 창의융합은 무에서 유를 창조하는 것이 아닌 두 가지 이상의 분야를 결합하고 통합해 새로운 분야를 창출하는 것이다. 남윤명 충북연구원 성장동력연구부 연구위원은 4차산업혁명 이전부터 진행되던 산업변화에 청년들이 고민만 하기보다는 유연하게 접근했으면 좋겠다고 설명한다. 또 4차산업혁명으로 일자리가 감소할 것이라는 우려에 대해 '단기적'으로는 그렇게 보일 수 있지만 '장기적' 관점에서 바라보면 꼭 그렇지 않다고 이야기한다. 그는 "일자리가 없어지거나 기계로 대체될 것이라 우려하지만 실제로는 보완되거나 새롭게 만들어지는 것이 맞는 것 같다"며 "요즘 기업들이 원하는 인재도 진짜 이공계와 인문계의 완벽한 지식결합을 원하는 것이 아니다. 이를테면 경영학에서 회계 지식에 컴퓨터활용능력 정도를 의미한다"고 말했다. 이어 "스마트공장의 1단계 수준은 기본적 정보, 데이터베이스를 만드는 수준이기 때문에 어렵게 고민하기 보다는 관련 교육을 받거나 경험하는 등 접해보는 것이 더 바람직하지 않을까싶다"고 덧붙였다. 충북은 제조업 비중이 높은 산업구조를 갖고있다. 남 연구위원은 제조업에서 '스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