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과일의 고장 영동 명품 포도 세계에서도 위상 과시

추풍령농협 샤인머스캣 홍콩 첫 4.3t 수출, 지속적 판로확대. 올해 120t 목표

  • 웹출고시간2020.10.28 13:08:00
  • 최종수정2020.10.28 13:08:00

영동 추풍령농협 집하장에서 28일 농협관계자, 농민 등이 참석해 샤인머스캣 포도 홍콩수출을 위해 선적식을 하고 있다.

ⓒ 영동군
[충북일보] 과일의 고장 영동군의 명품 포도가 세계인의 입맛을 사로잡으며 홍콩 수출길까지 올랐다.

군에 따르면 영동 추풍령 일원에서 재배한 샤인머스캣 포도가 코로나19로 인한 어려운 수출 여건 속에서도 홍콩까지 해외수출의 장을 추가로 열었다.

지난 8, 9월, 영동 캠벨얼리 포도의 미국과 호주 진출에 이어, 홍콩까지 판로를 넓히며 이름값을 톡톡히 하고 있다.

이번에 수출된 포도는 껍질째 먹는 청포도로 잘 알려진 '샤인머스캣'이다.

28일 추풍령농협 집하장에서는 충북농협 경제부본부장, NH농협 영동군지부, 추풍령농협, 군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영동 샤인머스캣 홍콩 수출 올해 첫 선적식이 열리며, 본격적인 홍콩 시장 개척을 알렸다.

추풍령농협은 지난해 처음 홍콩 시장 개척해 포도 5t을 수출했으며, 현지 반응이 좋아 올해 수출규모가 껑충 뛰어올랐다.

이날 샤인머스캣 4kg 1천76상자, 4.3t의 선적을 시작으로 주2회씩 올해 총 120여t을 수출할 계획이다.

영동 포도는 소백산맥 추풍령 자락에 위치해 큰 일교차와 일조량이 풍부한 천혜의 자연환경에서 생산되어 맛과 향, 당도가 뛰어나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에서도 사랑받고 있다.

미국과 동남아 등에서도 소비자들의 기호와 취향에 맞아 세계인의 입맛을 사로잡으며, 매년 꾸준히 수출을 이어오고 있다.

유래없는 긴 장마와 기후변화로 인해 포도생산에 어려움이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천혜의 자연환경과 농가의 정성으로 여전히 최고품질의 포도가 생산됐다.

그런 연유로 올해 영동포도는 특유의 맛과 향으로 국내 뿐 아니라, 국외에서도 품질의 우수성을 인정받으며 연이은 수출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군은 영동포도의 차별화된 맛과 품질을 유지하고 현지인의 소비특성을 공략하는 등 다각적 해외시장 개척활동으로 수출물량을 점차 늘려 나간다는 방침이다.

이번 수출로 국내외 영동포도의 이미지 상승은 물론 코로나19와 경기침체로 위기를 겪고 있는 지역농가의 소득 증대와 활성화에도 큰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

군 관계자는 "코로나19라는 국가적 위기와 기후변화 속에서도 영동군과 지역농협, 농가의 정성이 더해져 영동포도의 위상과 판로가 확대되고 있다"라며 " 농가 소득 증대와 영동과일의 대외 이미지 향상을 위해 공격적인 홍보 마케팅 전략을 추진하겠다"라고 밝혔다.

영동 / 손근방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방사광가속기 건립비 확보 등 현안 해결 주력"

[충북일보] 박문희(사진) 충북도의회 의장은 차세대 다목적 방사광가속기 건립을 위한 국비 확보, 청주국제공항 활성화 등 충북이 당면한 현안사업이 원활히 추진되도록 집행부와 공조하겠다고 강조했다. 오는 8일 취임 100일을 맞은 박 의장은 "의장에 취임한 이후 '기본과 원칙을 지키는 생산적인 의회'를 만들기 위해 도민 행복과 지역발전을 최우선 신조로 삼고 숨 가쁘게 달려왔다"며 "앞으로도 '현장에 답이 있다'는 신념 아래 정책을 만들고, 예산이 담길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박 의장은 11대 후반기 의회가 중점을 두고 할 과제로 △도정 현안사업 적극 지원 △피부 체감형 정책 추진 △조속한 (가칭)환경위원회 신설을 꼽았다. 박 의장은 "충북선철도 고속화사업, KTX 오송역·청주공항 활성화 사업, 차세대 다목적 방사광 가속기 국비확보 등 국가 정책에 반영할 사업은 중앙정부에 적극 건의하고 국비확보를 위해 도와 공조하겠다"고 피력했다. 박 의장은 청주공항 활성화와 관련, 거점항공사인 에어로케이의 항공운항증명(AOC)의 발급 지연 문제를 언급하며 "청주공항이 중부권 대표 공항 시대를 열도록 도와 공동 대응해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