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주말은 '생거진천전통시장'에서 즐겨요"

17일부터 12월 26일까지 매주 토요일'사이마켓' 오픈
'장 담그기 행사' 운영

  • 웹출고시간2020.10.15 09:45:19
  • 최종수정2020.10.15 09:45:19

진천군이 토요일 운영하는 사이마켓 운영을 알리는 포스터.

ⓒ 진천군
[충북일보] 진천군이 진천읍 성석리 소재 생거진천전통시장에서 오는 17일부터 다채로운 행사를 운영하며 주말 나들이객들의 발길을 유혹한다.

15일 군에 따르면 2020년 문화관광형시장 육성사업의 일환으로 '토요 사이마켓'과 '장 담그기 체험행사'를 이번 주말부터 운영한다.

17일부터 12월 26일까지 매주 토요일(5일장 날은 제외)마다 오전 11시~16시까지 지역의 상인과 예술가들이 참여하는 '토요 사이마켓'이 열린다.

마켓 행사일에는 △창작수공예품 판매 △다문화 체험 △로컬푸드 부스 운영 △청년아티스트 공연 △제로웨이스(불필요한 포장 줄이기) 캠페인 △어린이 벼룩시장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체험하거나 이용할 수 있다.

이와 함께 군은 '장 담그기 체험행사'도 열어 우리나라의 전통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기회도 제공한다.

체험행사는 오는 18일부터 내달 1일까지 25명씩 4회(10월 18일, 10월 21일, 10월 28일, 11월 1일)에 걸쳐 운영된다. 참가비는 5만 원이다.

올해 참여자는 4회 행사 중 희망일에 하루를 참여해 메주를 빚고 내년에 확정되는 일정에 맞춰 이틀 정도 다시 참여해 장 담그기, 장 가르기 등의 체험을 하면 된다.

올해 빚은 메주는 전통시장 옥상에서 건조돼 개인별로 지정되는 항아리에서 발효 과정을 거쳐 완성된 장을 가져가면 된다.

군은 이번 행사를 통해 젊은 층의 시장 방문을 유도하고 상인과 고객 사이에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는 참여형 문화장터를 조성해 전통시장을 지속적으로 활성화 시켜 나간다는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위축된 지역 상인들과 주민들의 몸과 마음에 활기를 불어 넣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향후 다양한 행사들이 지역 상인들의 자발적인 움직임에 의해서 지속적으로 개최될 수 있도록 행사 운영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진천 / 김병학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방사광가속기 건립비 확보 등 현안 해결 주력"

[충북일보] 박문희(사진) 충북도의회 의장은 차세대 다목적 방사광가속기 건립을 위한 국비 확보, 청주국제공항 활성화 등 충북이 당면한 현안사업이 원활히 추진되도록 집행부와 공조하겠다고 강조했다. 오는 8일 취임 100일을 맞은 박 의장은 "의장에 취임한 이후 '기본과 원칙을 지키는 생산적인 의회'를 만들기 위해 도민 행복과 지역발전을 최우선 신조로 삼고 숨 가쁘게 달려왔다"며 "앞으로도 '현장에 답이 있다'는 신념 아래 정책을 만들고, 예산이 담길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박 의장은 11대 후반기 의회가 중점을 두고 할 과제로 △도정 현안사업 적극 지원 △피부 체감형 정책 추진 △조속한 (가칭)환경위원회 신설을 꼽았다. 박 의장은 "충북선철도 고속화사업, KTX 오송역·청주공항 활성화 사업, 차세대 다목적 방사광 가속기 국비확보 등 국가 정책에 반영할 사업은 중앙정부에 적극 건의하고 국비확보를 위해 도와 공조하겠다"고 피력했다. 박 의장은 청주공항 활성화와 관련, 거점항공사인 에어로케이의 항공운항증명(AOC)의 발급 지연 문제를 언급하며 "청주공항이 중부권 대표 공항 시대를 열도록 도와 공동 대응해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