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20.10.05 11:34:41
  • 최종수정2020.10.05 11:34:41

증평군이 도심외곽의 깨끗한 공기를 도심지로 유입하는 도시바람숲길 사업을 추진한다. 사진은 도시외곽의 공기를 도심지로 유도하는 종합분석도.

[충북일보] 증평군이 도심지 외곽의 산림의 깨끗한 공기를 도심지까지 연결하는 도시바람숲길 사업을 추진한다.

군이 추진하고 있는 도시 바람길숲 조성사업은 국비 100억 원을 포함해 총사업비 200억 원을 투입해 도심 외곽지역 산림의 차갑고 깨끗한 공기를 도심지까지 연결시키는 녹지공간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증평군 휴양공원사업소에서는 지난 4월 도시 바람길숲 조성사업 기본 및 실시설계용역을 착수해 도시 바람길숲의 핵심이 되는 야간시간의 찬바람에 대한 분석결과를 토대로 사업대상지를 검토 중이다.

군은 6일 중간보고회를 통해 바람길 분석결과와 사업대상지 검토안에 대한 산림청과 자문위원들의 의견을 수렴한다.

군은 보고회에 나온 의견들을 면밀히 검토해 11월 사업대상지를 확정하고 관련 행정절차를 걸쳐 2022년 완공을 목표로 내년 상반기에 착공할 계획이다.

이 사업은 미세먼지 저감과 도시 열섬현상 완화는 물론이고 경관향상에도 효과가 큰 산림청의 대표적인 생활SOC사업 중 하나이다.

실제 30%의 미세먼지저감 효과를 본 것으로 알려진 독일 최대의 공업도시 슈투트가르트가 조성한 도시숲이 이 사업의 모델이다.

증평군은 지난해 산림청 도시 바람길숲 조성사업 공모에서 대상지역 17개에 포함된 유일한 군단위 지자체이다.

군 관계자는 "기후변화에 대비하고 지속가능한 녹색환경도시로 거듭날 수 있도록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증평 / 김병학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조성남 단양교육장

◇부임 6개월을 맞았다, 그동안 소감은 "그동안의 교직 경험과 삶의 경험을 토대로 '학생 개개인이 저마다의 빛깔로 다른 학생들과 함께 성장하는 단양교육'을 단양교육의 비전을 품고 취임한 지 6개월이 지났다. 올해는 이런 교육비전을 이루기에는 지난 상반기 교육환경이 너무 어려웠다. 코로나19가 가져온 교육패러다임의 변화는 너무 컸다. 아무도 경험해 본 적이 없는 코로나19 사태에 모든 시스템은 멈췄고 기존의 축적된 지식과 경험이 아무런 쓸모가 없는 상태가 됐다. 사상 초유의 원격교육 장기화, 전면등교와 부분등교가 반복되는 혼란스러운 상황, 그리고 등교 개학이 이뤄진 이후에도 방역 지원에 집중하면서 정상적인 교육활동을 지원하기가 어려웠다. 이러한 어려운 상황에서 저와 우리 교육청 직원 모두가 관내 일선 학교에서 방역시스템이 정상적으로 이뤄질 수 있도록 지원에 최선을 다했다. 위기 상황 속에서도 새로운 방법들을 고민하고 노력해 민주시민교육을 위한 학생회 구성, 학부모회 구성, 자치 동아리 운영, 소통하는 거버넌스 등을 운영했다. 특히 공감능력을 키우는 문·예·체 교육을 위해 찾아가는 예술 꾸러미 교육, 자생적 오케스트라 지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