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음성소방서 이정태 소방교, 전국 최강소방관 경기대회서 준우승

1계급 특진 혜택

  • 웹출고시간2020.09.28 15:22:58
  • 최종수정2020.09.28 15:22:58
[충북일보] 충북소방본부 음성소방서 소속 이정태(사진) 소방교가 최근 중앙소방학교에서 열린 '33회 전국 소방기술경연대회' 구조분야 최강소방관 경기에서 준우승을 차지했다.

1~4단계로 구성된 구조분야 최강소방관 경기대회는 단계별 시간을 합산해 참가 대원들의 체력과 구조기술을 평가하는 대회다.

이정태 소방교는 지난 6월 충주에서 열린 충북 소방기술경연대회에서 우수한 성적을 차지해 충북 대표로 전국대회에 출전했다.

이 소방교는 이번 대회를 준비하면서 지난해 전국대회 3위에 오른 반주현 소방장의 멘토링 아래 여름 무더운 여름 내내 구슬땀을 흘렸다.

준우승을 거머쥔 이 소방교는 전국대회 1위에서 3위 입상자까지 주어지는 특별승진 자격을 얻어 소방장으로 1계급 특진하게 됐다.

이 소방교가 속한 음성소방서 구조대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최강소방관 경기대회 입상자를 배출했다.

이정태 소방교는 "강인한 체력을 바탕으로 도민 안전을 책임지는 자랑스러운 소방관이 되겠다"고 소감을 말했다.

/ 강준식기자 good12003@naver.com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조성남 단양교육장

◇부임 6개월을 맞았다, 그동안 소감은 "그동안의 교직 경험과 삶의 경험을 토대로 '학생 개개인이 저마다의 빛깔로 다른 학생들과 함께 성장하는 단양교육'을 단양교육의 비전을 품고 취임한 지 6개월이 지났다. 올해는 이런 교육비전을 이루기에는 지난 상반기 교육환경이 너무 어려웠다. 코로나19가 가져온 교육패러다임의 변화는 너무 컸다. 아무도 경험해 본 적이 없는 코로나19 사태에 모든 시스템은 멈췄고 기존의 축적된 지식과 경험이 아무런 쓸모가 없는 상태가 됐다. 사상 초유의 원격교육 장기화, 전면등교와 부분등교가 반복되는 혼란스러운 상황, 그리고 등교 개학이 이뤄진 이후에도 방역 지원에 집중하면서 정상적인 교육활동을 지원하기가 어려웠다. 이러한 어려운 상황에서 저와 우리 교육청 직원 모두가 관내 일선 학교에서 방역시스템이 정상적으로 이뤄질 수 있도록 지원에 최선을 다했다. 위기 상황 속에서도 새로운 방법들을 고민하고 노력해 민주시민교육을 위한 학생회 구성, 학부모회 구성, 자치 동아리 운영, 소통하는 거버넌스 등을 운영했다. 특히 공감능력을 키우는 문·예·체 교육을 위해 찾아가는 예술 꾸러미 교육, 자생적 오케스트라 지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