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영동군 통합형 축제 취소, 링링동 프로젝트 확대 추진

코로나19 결국 축제 취소, 2020 링링동 확대로 지역경제 활성화 도모

  • 웹출고시간2020.09.28 10:03:20
  • 최종수정2020.09.28 10:03:20
[충북일보] 영동군은 하반기 개최 예정이었던 영동군 통합형 축제를 취소키로 했다.

영동군과 영동축제관광재단은 최근 소관부서, 재단, 주관단체 등과 회의를 열어 축제 취소를 최종 결정했다.

당초 군과 재단은 코로나19에 대한 선제적 대응으로 영동포도축제, 난계국악축제, 대한민국 와인축제를 통합한 통합축제를 하반기 개최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수도권 중심의 코로나19 감염확산과 비수도권으로 조용한 전파가 지속하고 있어 축제추진이 불가능하다고 판단하고, 군민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 대규모 집객이 우선되는 축제를 취소하기에 이르렀다.

지역축제는 특산물 판매와 지역경제와 밀접한 관련이 있는 만큼 축제 취소를 아쉬워하기 보다는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군과 재단이 함께 추진 중인 '2020 링링동 프로젝트'를 더욱 확대해 추진할 계획이다.

'2020 링링동 프로젝트'는 '영동의 행복, 군민의 기쁨'이라는 주제로 (재)영동축제관광재단이 추진하는 행사로 8월부터 12월까지 농특산물 판매와 다양한 문화행사를 추진하는 사업이다.

현재 농가의 판로확보와 비대면 판매를 촉진하기 위해 우체국 쇼핑몰에 영동군 브랜드관을 운영중에 있으며, 개관 한달 만에 14억 원이 넘는 매출을 기록하며 고공 행진을 하고 있다.

코로나19로 인해 면역력 높이는 건강먹거리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과일의 고장이라는 명성에 영동군과 영동축제관광재단의 꼼꼼한 사업기획, 거기에 군민과 전국 소비자들의 관심과 응원 등이 더해진 결과다.

또한, 오산시, 서대문구, 남동구 등 자매결연 지자체에 우수 농산물을 직접 배송해주는 특별행사를 펼쳐 4천만 원의 판매고를 올렸다.

이에, 영동축제관광재단은 링링동 프로젝트를 12월까지 지속 추진하되, 축제의 전통을 계승하고 농특산물 판매를 촉진할 수 있는 행사는 축제 취소와 상관없이 추가하여 진행할 계획이다.

먼저, 지역의 자부심인 난계국악축제의 핵심적 가치인 난계 박연 선생을 추모하는 숭모제는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를 준수하면서 형식을 간소화 해 10월경 추진될 예정이다.

또한, 축제 취소로 판로 확보가 어려운 와이너리를 지원하기 위해 한국와인대상을 비대면으로 개최하며, 홍보와 판촉활동을 지원할 계획이다.

군과 재단은 코로나19라는 국가적 재난상황을 맞아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고 지원 할 수 있는 다양한 시책을 발굴해 적극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영동축제관광재단 양무웅 상임이사는 "코로나19라는 전대미문의 상황 속에 지역의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다"면서 "2020 링링동 프로젝트가 지역경제의 든든한 버팀목이 될 수 있도록 운영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영동 / 손근방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조성남 단양교육장

◇부임 6개월을 맞았다, 그동안 소감은 "그동안의 교직 경험과 삶의 경험을 토대로 '학생 개개인이 저마다의 빛깔로 다른 학생들과 함께 성장하는 단양교육'을 단양교육의 비전을 품고 취임한 지 6개월이 지났다. 올해는 이런 교육비전을 이루기에는 지난 상반기 교육환경이 너무 어려웠다. 코로나19가 가져온 교육패러다임의 변화는 너무 컸다. 아무도 경험해 본 적이 없는 코로나19 사태에 모든 시스템은 멈췄고 기존의 축적된 지식과 경험이 아무런 쓸모가 없는 상태가 됐다. 사상 초유의 원격교육 장기화, 전면등교와 부분등교가 반복되는 혼란스러운 상황, 그리고 등교 개학이 이뤄진 이후에도 방역 지원에 집중하면서 정상적인 교육활동을 지원하기가 어려웠다. 이러한 어려운 상황에서 저와 우리 교육청 직원 모두가 관내 일선 학교에서 방역시스템이 정상적으로 이뤄질 수 있도록 지원에 최선을 다했다. 위기 상황 속에서도 새로운 방법들을 고민하고 노력해 민주시민교육을 위한 학생회 구성, 학부모회 구성, 자치 동아리 운영, 소통하는 거버넌스 등을 운영했다. 특히 공감능력을 키우는 문·예·체 교육을 위해 찾아가는 예술 꾸러미 교육, 자생적 오케스트라 지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