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충북 고령층 마스크 정보 접근성 떨어져

충북종합사회복지센터 조사 결과
10명 중 3명 "공적 마스크 판매처 몰라"

  • 웹출고시간2020.09.27 19:12:53
  • 최종수정2020.09.27 19:12:53
[충북일보] 충북도내 고령층 대다수가 마스크 관련 정보에 취약한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충북종합사회복지센터에 따르면 지난 16~22일 도내 65세 이상 노인 239명을 대상으로 마스크 정보격차에 대한 조사를 실시한 결과 10명 중 5명이 공적 마스크 구입에 대한 정보 접근성이 떨어졌다.

코로나19 사태와 관련 공적 마스크 구입 정보에 대한 문자를 받은 적이 있는지에 대해 '받은 적이 있다'는 51.5%, '받은 적이 없다'는 응답은 48.5%로 집계됐다.

공적 마스크를 구입 한 적이 없는 이유에 대해서는 △'판매처 모름' 30.9% △'대기 줄이 너무 길어서' 28.6% △'마스크 가격이 비싸서' 17.2% △'거동 불편' 13.4% △'마스크 물량이 없음' 7.6% △'기타 의견' 2.3% 순으로 조사됐다.

일반 1회용 마스크 구입 경로는 '약국·마트에서 구입'이 43.6%로 가장 높았다. 다음으로 △'가족 또는 이웃' 26.2% △'복지관·경로당에서 배부' 13.4% △'지방자치단체 배부' 12.5% △'기타 '4.3% 순이다.

일반 1회용 마스크를 하루 이상 쓰는 이유에 대해서는 △'마스크를 최대한 아끼려고' 42.8% △'집에 마스크가 없거나 부족' 30.6% △'하루 이상 써도 문제없다는 인식' 26.6%로 나타났다.

이번 설문조사의 표본오차는 95%이며, 신뢰수준 ±6.33%다.

충북종합사회복지센터 관계자는 "코로나19 사태가 심각한 만큼 정보 사각지대에 놓인 고령층에게 지방자치단체가 적극적으로 나서서 마스크를 우선 지급해야 한다"며 "중장기적으로는 마땅히 알아야 하는 정보를 알지 못해 소외되는 노인들에게 보다 촘촘한 법·제도망을 통해 지원 대책 마련에 주력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 유소라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조성남 단양교육장

◇부임 6개월을 맞았다, 그동안 소감은 "그동안의 교직 경험과 삶의 경험을 토대로 '학생 개개인이 저마다의 빛깔로 다른 학생들과 함께 성장하는 단양교육'을 단양교육의 비전을 품고 취임한 지 6개월이 지났다. 올해는 이런 교육비전을 이루기에는 지난 상반기 교육환경이 너무 어려웠다. 코로나19가 가져온 교육패러다임의 변화는 너무 컸다. 아무도 경험해 본 적이 없는 코로나19 사태에 모든 시스템은 멈췄고 기존의 축적된 지식과 경험이 아무런 쓸모가 없는 상태가 됐다. 사상 초유의 원격교육 장기화, 전면등교와 부분등교가 반복되는 혼란스러운 상황, 그리고 등교 개학이 이뤄진 이후에도 방역 지원에 집중하면서 정상적인 교육활동을 지원하기가 어려웠다. 이러한 어려운 상황에서 저와 우리 교육청 직원 모두가 관내 일선 학교에서 방역시스템이 정상적으로 이뤄질 수 있도록 지원에 최선을 다했다. 위기 상황 속에서도 새로운 방법들을 고민하고 노력해 민주시민교육을 위한 학생회 구성, 학부모회 구성, 자치 동아리 운영, 소통하는 거버넌스 등을 운영했다. 특히 공감능력을 키우는 문·예·체 교육을 위해 찾아가는 예술 꾸러미 교육, 자생적 오케스트라 지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