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속리산 법주사 세계유산 콘텐츠개발비 확보

보은군 문화재청 공모사업에 선정
14억원 들여 포스트코로나 대비 관람형에 초점
팔상전·금동미륵대불 등 문화재에 IT기술 접목

  • 웹출고시간2020.09.20 14:18:24
  • 최종수정2020.09.20 14:18:24

문화재청의 2021세계문화유산 활용 콘텐츠개발사업 공모에 선정된 속리산 법주사의 야간 전경

[충북일보] 보은군은 문화재청의 '2021세계유산 활용 콘텐츠개발 사업' 공모에 속리산 법주사가 최종 선정돼 총 14억(국·도비 9억1천만 원·군비 4억 9천만 원)원의 사업비를 확보하게 됐다고 밝혔다.

군은 이번 공모사업 선정으로 팔상전과 금동미륵대불 등 법주사 문화재와 디지털 IT기술을 접목한 새로운 활용 콘텐츠를 개발할 수 있게 됐다.

군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맞아 전시·체험형 콘텐츠보다 개방된 야외 관람형 콘텐츠 개발에 초점을 두고 도내 유일의 유네스코 세계유산인 법주사의 진가를 알릴 수 있는 방안을 도입·창출할 계획이다.

안진수 문화관광과장은 "이번 공모 선정에 따라 개발된 콘텐츠를 내년 부처님 오신날, 신화여행축제, 보은대추축제 등과 적극 연계해 홍보효과를 극대화하겠다"고 밝혔다.

보은군은 생생문화재 활용사업인 '정이품송으로 마실가자'(2억1천만원), 세계유산활용프로그램사업(1억원) 등 문화재청 공모에 잇따라 선정된바 있다. 보은 / 이종억기자 eok527@daum.net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오송은 대한민국 넘어 세계적인 바이오 메카"

[충북일보] 충북 오송에 제3 국가산업단지가 조성된다. 이로써 오송 1~2~3 국가산단은 향후 충북의 미래 100년 먹거리를 창출할 것으로 기대된다. 오창 방사광가속기센터와 함께 충북은 전국 최고의 성장클러스터를 구축하게 됐다. 코로나19와 수해 등에 가려졌지만, 충북의 대규모 국책사업 유치는 도정 사상 최고의 성과다. 오송 3국가산단과 충주 바이오헬스 국가산단의 예타 통과 확정 후 이시종 지사의 향후 도정 구상을 들었다. ◇요즈음 코로나로 걱정이 많다. 코로나 어떻게 대처해야 하나 "지난 14일 기준으로 도내 확진자는 149명이다. 8·15 서울 광화문 집회 이후 지난 8월말까지 확진자가 급증했으나,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과 마스크착용 의무화 등 도민들의 적극적인 협조로 다소 진정되고 있다. 코로나 장기화로 도민들께서 많은 불편과 고통을 겪고 있다. 백신이나 치료제가 나오기 전까지 현재 대응 상황을 지속할 수밖에 없다. 거리두기와 마스크 착용, 손 씻기 등 변화된 일상을 받아들이고 철저히 지키는 길만이 코로나를 극복할 수 있는 유일한 길이다. 앞으로 추석 연휴가 또 한 번 큰 고비가 될 것이다. 나와 가족, 이웃의 건강을 위해 고향 방문 등 친인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