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제천시,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사업 6년 연속 선정 쾌거

국비 10억 원 확보, 친환경 에너지 보급 확대로 그린뉴딜 선점 기대

  • 웹출고시간2020.09.20 14:16:37
  • 최종수정2020.09.20 14:16:37

제천 지역 곳곳의 대형 건물에 설치된 태양광 시설.

[충북일보] 제천시가 산업통상자원부가 주관하는 '2021년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사업' 공모에 최종 선정돼 국비 10억 원을 포함해 총사업비 21억 원을 확보하는 성과를 올렸다.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사업은 동일 장소에 2종 이상의 신재생에너지원을 동시에 설치하거나 주택·공공·상업(산업) 건물 등이 혼재된 지역과 마을에 신재생에너지 시설을 설치해 에너지 자립화를 확대하는 것으로 각 분야별 전문가로 구성된 심사위원들의 공개평가, 서류평가, 현장평가 등을 통해 선정된다.

시는 원활한 사업추진을 위해 사업대상지 공개모집 공고를 통한 주민주도형으로 준비했고 에너지자립도시 조성 및 신재생에너지 보급의 확고한 의지를 어필해 6년 연속 사업을 추진하게 됐다.

내년도에는 시내중심지, 봉양읍, 백운면, 송학면 등에 태양광 189개소 610㎾, 태양열 1개소 404㎡, 지열 21개소 376㎾를 보급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정부의 그린뉴딜 정책에 부응하고, 친환경에너지로의 전환을 통한 에너지비용 절감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시민참여를 통한 신재생에너지 보급 확대로 에너지자립도시 제천 만들기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제천 / 이형수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오송은 대한민국 넘어 세계적인 바이오 메카"

[충북일보] 충북 오송에 제3 국가산업단지가 조성된다. 이로써 오송 1~2~3 국가산단은 향후 충북의 미래 100년 먹거리를 창출할 것으로 기대된다. 오창 방사광가속기센터와 함께 충북은 전국 최고의 성장클러스터를 구축하게 됐다. 코로나19와 수해 등에 가려졌지만, 충북의 대규모 국책사업 유치는 도정 사상 최고의 성과다. 오송 3국가산단과 충주 바이오헬스 국가산단의 예타 통과 확정 후 이시종 지사의 향후 도정 구상을 들었다. ◇요즈음 코로나로 걱정이 많다. 코로나 어떻게 대처해야 하나 "지난 14일 기준으로 도내 확진자는 149명이다. 8·15 서울 광화문 집회 이후 지난 8월말까지 확진자가 급증했으나,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과 마스크착용 의무화 등 도민들의 적극적인 협조로 다소 진정되고 있다. 코로나 장기화로 도민들께서 많은 불편과 고통을 겪고 있다. 백신이나 치료제가 나오기 전까지 현재 대응 상황을 지속할 수밖에 없다. 거리두기와 마스크 착용, 손 씻기 등 변화된 일상을 받아들이고 철저히 지키는 길만이 코로나를 극복할 수 있는 유일한 길이다. 앞으로 추석 연휴가 또 한 번 큰 고비가 될 것이다. 나와 가족, 이웃의 건강을 위해 고향 방문 등 친인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