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충북도의회 정책복지위, 일회용품 사용 저감 방안 모색

정책토론회 개최

  • 웹출고시간2020.09.17 17:19:11
  • 최종수정2020.09.17 17:19:11

17일 충북도의회 회의실에서 충북 자원순환 정책 방향 개선을 위한 정책토론회가 열리고 있다.

ⓒ 충북도의회
[충북일보] 일회용품 사용 저감 등 자원순환 정책 방향을 개선하기 위한 정책토론회가 17일 충북도의회 회의실에서 개최됐다.

도의회 정책복지위원회가 마련한 토론회는 이숙애 부위원장이 좌장을 맡은 가운데 충북 공공의료시설 일회용품 사용 저감방안이 집중적으로 다뤄졌다.

이동학 다준다청년정치연구소 소장이 '왜 지구의 절반은 쓰레기로 뒤덮이는가'를 주제로 발제했고 토론자들은 발제 내용을 중심으로 토론을 펼쳤다.

토론에는 박종순 청주충북환경운동연합 연대사업팀장, 윤석위 한겨레두레협동조합 이사장, 배명순 충북연구원 선임연구위원, 박민경 한국소비자원 교육기획팀장, 육찬현 청주의료원 관리부장이 참여했다.

박종순 연대사업팀장은 "장례식장에서 다회용품보다 일회용품 사용이 더 위생적이라는 잘못된 인식 개선이 필요하다"며 "나아가 청주의료원이 먼저 모범적으로 다회용품을 사용해달라"고 요청했다.

배명순 선임연구위원은 청주시 생활쓰레기 수집운반업체의 수거 거부 사태를 언급하며 "지역주민감시단 등 협의체를 구성해 수준 높은 감시망을 구축하고 폐기물관리법도 개정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육찬현 관리부장은 의료원과 장례식장의 2019년 폐기물 발생현황에 대해 발생량과 처리비용을 비교 설명하며 "장기적인 의료기관의 일회용품 사용 제한을 위해서는 관련법령의 제·개정을 통해 총체적으로 관리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 안혜주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오송은 대한민국 넘어 세계적인 바이오 메카"

[충북일보] 충북 오송에 제3 국가산업단지가 조성된다. 이로써 오송 1~2~3 국가산단은 향후 충북의 미래 100년 먹거리를 창출할 것으로 기대된다. 오창 방사광가속기센터와 함께 충북은 전국 최고의 성장클러스터를 구축하게 됐다. 코로나19와 수해 등에 가려졌지만, 충북의 대규모 국책사업 유치는 도정 사상 최고의 성과다. 오송 3국가산단과 충주 바이오헬스 국가산단의 예타 통과 확정 후 이시종 지사의 향후 도정 구상을 들었다. ◇요즈음 코로나로 걱정이 많다. 코로나 어떻게 대처해야 하나 "지난 14일 기준으로 도내 확진자는 149명이다. 8·15 서울 광화문 집회 이후 지난 8월말까지 확진자가 급증했으나,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과 마스크착용 의무화 등 도민들의 적극적인 협조로 다소 진정되고 있다. 코로나 장기화로 도민들께서 많은 불편과 고통을 겪고 있다. 백신이나 치료제가 나오기 전까지 현재 대응 상황을 지속할 수밖에 없다. 거리두기와 마스크 착용, 손 씻기 등 변화된 일상을 받아들이고 철저히 지키는 길만이 코로나를 극복할 수 있는 유일한 길이다. 앞으로 추석 연휴가 또 한 번 큰 고비가 될 것이다. 나와 가족, 이웃의 건강을 위해 고향 방문 등 친인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