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코로나여파 교직원연수자 2.6배 증가

원격연수 편성도 참가 늘리는데 한몫
급변 교육환경 적응 의지 반영 평가

  • 웹출고시간2020.09.17 17:31:48
  • 최종수정2020.09.17 17:31:48
[충북일보]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충북도교육청 직속기관이 올해 상반기 동안 진행한 직무연수 참가자수가 전년 동기보다 2.6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도교육청은 17일 행복관에서 충북교육연수위원회를 열고 교직원 대상 올 상반기 연수 실적을 발표했다.

도교육청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교직원 대상 연수는 총 1천162개이며, 참가 교직원은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268% 증가한 6만540명이다.

직무연수 외에도 단재교육연수원 유튜브 채널에 탑재한 줌 활용 원격수업 콘텐츠 등 46개 과정은 18만 뷰를 기록했다.

이는 코로나19 확산으로 급격히 변화하는 교육환경에 적응하기 위한 교직원들의 자발적인 참여 의지가 반영된 결과로 보인다.

단재교육연수원을 비롯한 도교육청 직속기관들의 직무연수가 학교 맞춤형 원격연수로 진행된 것도 참가자수를 끌어올리는데 한몫했다는 분석이다.

충북교육연수위는 이날 회의에서 하반기 연수방향을 △학교-직속기관-도교육청의 연수 협력제체 구축 △직속기관별 전문성을 살린 연수 운영과 재구조화로 설정했다.

도교육청은 설정된 연수 방향을 통해 현장 교직원들의 요구와 필요에 맞는 현장 맞춤형 연수를 운영할 방침이다.

도교육청은 내년에는 935개, 23만4천165명을 대상으로 직무연수 과정을 개설할 예정이다.

충북단재교육연수원 관계자는 "집합연수가 어려운 경우 온라인과 오프라인 혼합연수 또는 콘텐츠를 활용한 연수를 적절하게 추진해 현장의 상황과 눈높이에 맞도록 탄력적인 현장 맞춤형 연수를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충북교육연수위원장인 김병우 교육감은 "연수를 통해 함께 행복한 교육 기반을 다지고, 변화하는 교육과정, 수업, 평가에 대한 역량을 강화하면서 미래교육 전환을 지원할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 이종억기자 eok527@daum.net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오송은 대한민국 넘어 세계적인 바이오 메카"

[충북일보] 충북 오송에 제3 국가산업단지가 조성된다. 이로써 오송 1~2~3 국가산단은 향후 충북의 미래 100년 먹거리를 창출할 것으로 기대된다. 오창 방사광가속기센터와 함께 충북은 전국 최고의 성장클러스터를 구축하게 됐다. 코로나19와 수해 등에 가려졌지만, 충북의 대규모 국책사업 유치는 도정 사상 최고의 성과다. 오송 3국가산단과 충주 바이오헬스 국가산단의 예타 통과 확정 후 이시종 지사의 향후 도정 구상을 들었다. ◇요즈음 코로나로 걱정이 많다. 코로나 어떻게 대처해야 하나 "지난 14일 기준으로 도내 확진자는 149명이다. 8·15 서울 광화문 집회 이후 지난 8월말까지 확진자가 급증했으나,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과 마스크착용 의무화 등 도민들의 적극적인 협조로 다소 진정되고 있다. 코로나 장기화로 도민들께서 많은 불편과 고통을 겪고 있다. 백신이나 치료제가 나오기 전까지 현재 대응 상황을 지속할 수밖에 없다. 거리두기와 마스크 착용, 손 씻기 등 변화된 일상을 받아들이고 철저히 지키는 길만이 코로나를 극복할 수 있는 유일한 길이다. 앞으로 추석 연휴가 또 한 번 큰 고비가 될 것이다. 나와 가족, 이웃의 건강을 위해 고향 방문 등 친인척